김영란법 "합헌"…헌재,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는 공직자 맞먹는 청렴성 요구"y
사회

김영란법 "합헌"…헌재,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는 공직자 맞먹는 청렴성 요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7-28 17:28:43 | 수정 : 2016-07-28 17:43:2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경제적 약자 아닌데 이유없이 100만 원? 건전한 상식으로 이해 할 수 없어"
헌법재판소 내부 (뉴스한국)
28일 오후 헌법재판소가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과 관련해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를 공직자 등에 포함시킨 것이 합헌이라고 판단했다.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에게는 공직자에 맞먹는 청렴성과 업무의 불가매수성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숱한 논란을 일으킨 청탁금지법은 마지막 고비였던 헌재 결정을 넘으면서 오는 9월 28일 예정대로 시행하게 된다.

청탁금지법이 기본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며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한 이들은 사단법인 한국기자협회와 사립유치원 원장들이다.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를 공직자로 규정한 조항과 이를 근거로 부정청탁금지조항, 금품수수금지조항, 위임조항, 신고조항, 제재조항 등이 헌법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기자협회는 지난해 3월 사립유치원 원장들은 지난해 6월에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이날 선고에서 헌재는 한국기자협회의 심판청구를 각하하고 나머지 청구인들의 심판청구를 모두 기각한다고 밝혔다. '각하'는 부적법한 청구일 때 내리는 결정인데, 헌재는 청탁금지법으로 인해 한국기자협회가 기본권을 직접 침해당할 가능성이 없고 협회가 기자를 대신해 헌법소원을 청구할 수 없다고 봐 이 같이 결정했다. 기각은 재판부가 심리를 한 후 청구인의 주장이 이유 없다고 판단할 때 내리는 것이다.

헌재는 청탁금지법 중 청구인들이 지적한 조항들에 대해 "언론인의 법적 권리에 어떤 제한도 하고 있지 않으며 사학의 자유를 제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부정청탁금지조항과 금품수수금지조항이 과잉금지원칙을 위배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부패와 비리 문제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교육계와 언론 부문의 현실, 사립학교 관계자 및 언론인이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 부정청탁 관행을 없애고자 하는 청탁금지법의 목적, 교육 및 언론의 공공성과 이를 근거로 한 국가와 사회의 각종 지원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해 보면, 사립학교 관계자 및 언론인을 공직자 등에 포함시킨 입법자의 선택은 수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 사회에서 경제적 약자가 아닌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에게 아무런 이유 없이 1회 100만 원 또는 매 회계연도에 3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 등을 준다는 것은 건전한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들이 직무와 관련해 아무리 적은 금액이라도 정당한 이유 없이 금품 등을 받는 것을 금지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반면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를 공무원으로 본 정의 조항에 대해 김창종·조용호 재판관은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이들은 "직무의 성격상 공공성이 인정된다는 이유로 공공영역과 민간영역의 본질적인 차이를 무시하고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 청탁금지법의 규제대상을 확대하고자 하는 입법목적은 그 자체로 정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공직자와 동일하게 청탁금지법의 적용대상으로 삼은 합리적인 기준을 제시하지 못하여 그 적용대상의 자의적 선정이라는 의심이 들게하는 점과 진지한 논의 없이 여론에 떠밀려 졸속으로 입법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에 비추어 보면 정의조항은 침해의 최소성 원칙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