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섬유화만으로는 안됩니다”…정부, 가습기 살균제 피해 기준 ‘엄격’ 논란y
사회

“폐섬유화만으로는 안됩니다”…정부, 가습기 살균제 피해 기준 ‘엄격’ 논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09-02 13:53:23 | 수정 : 2016-09-02 14:01:1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정부는 독성물 만든 가해기업 입장에서 피해 판정하나” 토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이재성(52·맨 왼쪽) 씨가 2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아들 이수민 군에 대해 정부가 지난달 18일 보내 온 '가습기살균제 폐질환 피해 조사결과 안내'서를 공개했다. (뉴스한국)
‘국회 가습기 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가 열리는 가운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정부의 엄격한 판정기준에 항의하며 판정을 거부하고 나섰다. 3-4단계 피해자들은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을 찾아 소극적인 정부의 태도를 질타하며 피해자들의 피해를 제대로 인정할 것을 촉구했다.

특위 위원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좁은 기준의 정부 판정으로 인해 막대한 병원비로 어려움을 당하는 분들이 많다”며,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기 전까지 정부가 피해에 대해 적극적인 자세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소엽중심성섬유화 쉽게 말해 폐섬유화를 동반한 폐질환과 말단기관지 부위 중심의 폐질환이 동시에 발생하고 다른 특별한 원인이 없을 때 피해 1등급 판정을 내린다.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해 폐섬유화가 발생했다고 하더라도 다른 원인이 존재한다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연관성이 떨어지고 판정 등급도 떨어진다. 1~2등급 판정을 받아야 의료비 등 정부지원금은 받을 수 있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은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이후 질환이 나타나거나 이전의 질환이 악화한 경우 모두를 가습기 살균제 영향으로 봐야 한다. 분명하게 가습기 살균제가 질환의 원인이 아닌 경우를 제외하고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인정해야 한다. 하지만 정부는 폐섬유화만 있을 경우에는 사망을 해도 가습기 살균제와 관련이 없거나 낮다고 판정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피해자가 ‘엉터리’라고 하는 정부의 판정기준에 대해 개선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태어난 지 6개월 된 딸은 잃은 김홍석(52·남) 씨는 “정부는 피해자 편에 서서 판정하는 것인지 독성물을 만든 가해기업에 서서 판정하는지 궁금하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는데, 3~4단계 판정 받은 분들이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데…사회가 그런 분들을 외면하면 안된다. 정부가 판정 기준을 대폭 넓힐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첫 딸이 사망하고 아내는 폐 이식을 기다리고 있다는 김진국(43·남) 씨는 “첫째 딸이 태어난 후 곧바로 입원해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하다 2년 만에 사망했는데 4단계 판정을 받았다. 기저질환 때문이라고 했다. 이런 엄격한 잣대로 ‘가능성 낮음’ 또는 ‘가능성 없음’ 판정을 하는 것은 정부가 대국민 사기극을 벌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피해자를 지원하는 척만 하고 우롱하는 행위다. 판정 기준을 바꿔서 고통받는 피해자를 안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