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협, "일본군 위안부 합의는 최순실 꼭두각시 놀음? 朴 대통령 물러나라"y
사회

정대협, "일본군 위안부 합의는 최순실 꼭두각시 놀음? 朴 대통령 물러나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03 14:57:04 | 수정 : 2016-11-03 21:03:1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제 단체, 12.28 합의 무효화 선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제 단체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뉴스한국)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가 3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제 단체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기자회견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89)·김복동(91)·안점순(89) 할머니가 함께 했다.

정대협은 '박근혜 정권은 파탄과 파국의 정치를 당장 멈추고 대통령 직에서 물러나라'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에서 "박정희 정권은 1965년 한일협정으로 박근혜 정권은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로 대를 이어 역사를 팔아 먹은 꼴"이라며 지난해 12월 28일에 있었던 한국과 일본 간 협의의 무효화를 요구했다.

이어 "아베 정권의 꼭두각시놀음과도 같았던 비상식적 12.28 합의는 어쩌면 그에 앞서 박 대통령의 머리 위에 앉아있던 최순실의 꼭두각시놀음은 아니었는지 그마저도 의심스러운 상황이니 더 이상 박 대통령에게 이 나라를 대표하는 외교 수장으로서의 권리를 쥐고 있게 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정대협은 또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등 그 장단에 맞춰 춤 춘 책임자들도 모두 책임을 지고 사퇴함이 마땅하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그 범죄를 깨끗이 씻어주려는 화해치유재단의 존재 이유는 처음부터 없었고 더 이상은 두고 볼 수도 없다.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연구회 이재승 건국대학교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촉구하는 국내외 연구자·활동가·시민 566명이 발표한 성명을 통해 "2015 합의는 애당초 잘못된 합의"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2015 합의는 성노예라는 참혹한 피해의 역사와 피해 극복을 위한 간절한 노력의 역사를 허망하게 묻어버리는 것이다. 이 '퇴행의 보'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는 거대한 역사의 강줄기를 가로막고 있다"며 12.28 합의를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일본 정부 책임을 확실하게 묻고 한국 정부가 피해자 지원·기념사업을 충실히 하라고 밝혔다.

왼쪽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89)·김복동(91)·안점순(89) 할머니가 기자회견이 끝난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스한국)
또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복동 할머니는 "여성 대통령으로 과거 자신의 아버지가 해결하지 못한 것을 해결하라 했더니 할머니들한테는 한 마디 말도 없이 자기네들끼리 속닥속닥해 협상을 타결했다. 위로금 얼마 줄테니 소녀상 철거하고 위안부 문제 없던 것으로 하자는데 이것은 나라를 책임지는 대통령의 길이 아니다"며 "결국 역사를 우리나라 대통령이 팔아먹었다. 대통령은 물러나라"고 질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설 대목 앞두고 여수 수산시장 화재 발생…점포 58개 전소
여수 수산시장에 화재가 발생해 점포 58개가 모두 불에 타고 2...
“정유라 이대 학점 특혜 지시…김경숙→이원준→시간강사 단계 거쳤다”
김경숙(62) 전 이화여대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이 최순실(61·...
“태블릿PC 보도가 조작이라고?” JTBC 손석희, 법적 대응 경고
11일 JTBC ‘뉴스룸’이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PC’ 보도를...
최순실, "진술조서 허위·조작…검찰이 자백 강요" 주장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2...
美 뉴욕검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동생·조카 뇌물수수혐의 기소
대권 도전을 시사하며 한국으로 금의환향하는 반기문(72) 전 유...
檢, 가수 호란 음주운전 혐의 벌금 700만 원 약식기소
검찰이 음주운전을 한 가수 호란(38·본명 최수진) 씨를 교통...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영상 공개…만취해 직원에게 욕설하며 뺨 때려
특수폭행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경찰이 7일 구속한 김승연 한화...
중앙선관위, "이재명 시장 '개표부정 의혹제기 자제' 강력 촉구"
이재명 성남시장이 2012년 12월 19일에 있었던 18대 대통...
사법연수생 줄어 빈 오피스텔에 기업형 성매매 기승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이 4개월에 걸쳐 지역 성매매 조직을 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셋째 아들 술집서 종업원 폭행 혐의 경찰 입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5일 새벽...
"특검개애식기(特檢開愛食己)" 법원공무원 내부 글 논란 확산
한 법원 공무원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중립·공정성을 의심하며 ...
포근한 겨울 우리나라 근해도 고수온 현상 나타나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1월 우리나라 근해 수온...
경찰, "박지만 EG 비서실 직원 사인은 심근경색…의혹 둘 사안 아냐"
1일 숨진 채 발견된 박지만(59·박근혜 대통령 남동생) EG...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