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와중에 세월호 특조위 사무실 철거…조사활동 여전히 진행 중y
사회

이 와중에 세월호 특조위 사무실 철거…조사활동 여전히 진행 중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1-14 16:24:46 | 수정 : 2016-11-14 16:28:2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민 속으로 들어가 진상규명 지속하기로"
2014년 4월 16일의 진실은 여전히 세월호와 함께 바다 안에 잠겨 있다. 진실을 끄집어 내기 위해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하고 이 법을 근거로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를 만들었다. 특조위 활동은 세월호를 인양해 조사함으로써 완성할 수 있지만 정부는 예산 편성을 중단해 활동을 강제종료했고 사무실까지 철거했다. 상황은 열악하지만 특조위 조사관들은 조사활동을 이어가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특조위 조사관모임은 14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새로운 공간에서 진상규명 조사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는 끊임없이 특조위 활동을 철저하게 방해해 온 데다 급기야 모든 활동을 강제 종료시켰다. 이는 1년 6개월 동안의 특조위 활동기간을 보장한 특별법을 위반한 것일 뿐 아니라, 진상규명에 대한 유가족과 국민들의 요구를 무시한 행위"라고 지적하며, "정부가 특조위 활동을 정지시키는 것으로 진상규명 의지를 꺾을 수 있을 거라 기대했다면 이는 오산이다. 특조위 위원들은 여전히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있으며, 조사관들도 출근과 회의를 계속 이어가면서 진상규명 의지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6월 30일 이후 정부의 조사활동 강제종료 조치로 조사관 급여를 포함한 모든 조사예산 미지급, 노골적 자료제출 거부와 조사불응이 이어졌지만 특조위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조사를 지속했고 3차 청문회도 개최하였다. 9월 30일 이후 업무포털시스템과 이메일사용 중단, 복사기 및 팩스, 개인PC 등 집기들이 조금씩 철거되는 과정을 겪으면서도 조사활동을 멈추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조사관들은 특조위 활동 거점을 이동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11일 정부가 특조위 사무실 집기를 모두 철거하고 출입문의 지문인식도 일부 막았기 때문이다. 현재 사무실에는 컴퓨터와 책상은 없고 조사관도 출입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들은 "국민 속으로 들어가 세월호의 진상규명을 지속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며, "더 안정적인 공간에서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구조실패에 대한 조사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 또한 진상규명을 위해 활동하는 제 모임과 연대하면서 그 역량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