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 별세…생존자 39명y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 별세…생존자 39명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07 13:58:28 | 수정 : 2016-12-07 14:01:4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94) 할머니가 6일 오후 별세했다. 생존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는 39명으로 줄었다.

박 할머니는 1922년 경남 남해에서 태어나 16살이 된 1938년에 일본군에 의해 강제 동원돼 해방까지 중국 만주에서 고초를 겪었다. 1945년에 귀국한 박 할머니는 고령으로 평소 청각·시각장애와 고혈압 등 지병으로 힘들게 생활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할머니는 201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여성가족부에 등재됐다. 노환으로 입·퇴원을 반복하다 입원해 있던 남해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따르면 박 할머니는 생전에 "일본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잘못했다고 빌어야 한다. 다시는 나쁜 짓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남해군은 지난해 8월 남해여성인력개발센터 앞에 박 할머니의 이름을 딴 '숙이공원'을 조성하고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다.

남해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했고 8일 오전 장례식을 연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쏘이면 통증 심하면 사망, 독개미 유입 '적신호'
최근 호주와 일본 등에서 사람에게 치명적인 위험을 가하는 독개미...
새 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8월 교통사고 사망 가장 많아
행정안전부가 17일 새 학기 시작을 앞두고 학교 주변에서 어린이...
“한국에 일하러 왔지만 노예는 아냐” 외국인 노동자들, '고용허가제' 폐지 주장
6일 충북 충주의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일하던 27살 네팔 노동자...
경찰, 박영수 특검에 물병 던진 50대 여성 구속영장 신청
서울 서초경찰서는 박영수 특별검사에게 물병을 집어던져 특별검사의...
“집배노동자들, 달리기하듯 ‘심박수 110’ 상태로 12시간 일하는 실정”
노동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죽음으로 실태를 증명하는 이들이 있다...
"존경하옵는 장충기 사장님" 언론인 청탁문자 논란…CBS, 잘못 인정하고 유감 표명
기독교방송 CBS 전 보도국 간부가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청와대 폭파하겠다” 협박 30대男 징역 8월·집유 2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전화를 통해 청와대를 무인기로 폭파하...
운영비로 나이트클럽 결제까지…노인요양시설 부실회계 실태 드러나
시설운영비를 나이트클럽 유흥비, 골프장 사용료, 성형외과 진료비...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미국 재난 조사 역사에 이어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안철수 전대 출마에 국민의당 내홍…박주선, "논쟁·과열 삼가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당 대표를 뽑는 오는 27일 전당...
경찰, 프로포폴 과다 투여로 숨진 환자 사체 유기한 병원장 검거
통영해양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 사체유기,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
이언주, '임금 체불 공동의식' 발언 논란에 "약자끼리 괴롭히기만 할 뿐" 해명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5일 오후 언론에 배포한 해명...
'커피왕'으로 불리던 강훈 망고식스 대표, 숨진 채 발견
국내 커피전문점 1세대 경영인으로 카페 '할리스'·'카페베네'...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