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팀, 공무원 사표 받도록 지시한 혐의 김기춘 압수수색y
사회

박영수 특검팀, 공무원 사표 받도록 지시한 혐의 김기춘 압수수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6 10:07:13 | 수정 : 2016-12-26 10:17: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국회 청문회서 "최순실 모른다" 주장하다 증언 번복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7일) 청문회를 마치고 승강기에 탔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의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박영수(64·사법연수원 10기) 특검팀이 26일 오전 김기춘 전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의 자택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김 전 비서실장은 2014년 10월 당시 김희범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게 1급 공무원 6명의 사표를 한꺼번에 받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이 출범하기 전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김 전 비서실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죄 혐의로 피의자 입건해 수사를 해왔다.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은 특검이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문고리3인방(이재만·정호성·안봉근)·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차관·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등이 최순실 씨를 위해 불법적인 방법으로 개입하고 관련 공무원을 불법적으로 인사조치했다는 의혹 사건을 수사하도록 하고 있다.

특검팀은 21일 수사를 개시하기 전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조사하며 김 전 비서실장이 경질을 주문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이 신빙성 있는 정황을 확보하고, 26일 오전 7시께부터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 있는 김 전 비서실장의 집에 수사팀을 보내 청와대 근무 당시와 연관이 있는 기록과 서류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비서실장은 김종(55 ·구속기소) 전 문체부 2차관으로부터 인사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과 함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묵인하거나 방조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김 전 비서실장은 '왕실장'으로 불리는 청와대 실세로 꼽히는 인물이지만 국회 청문회에서는 최순실을 모른다고 모르쇠를 잡다가 말을 바꿔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2차 국회 청문회에 출석한 김 전 비서실장은 거의 하루 종일 최 씨를 모른다고 주장하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시한 증거에 "최순실이라는 이름은 이제 보니까 제가 못 들었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을 바꿨다. 한편 특검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조윤선 문체부 장관 집무실의 압수수색도 진행 중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