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기내 난동 피의자 경찰 출석 “당시 상황 기억나지 않아”y
사회

대한항공 기내 난동 피의자 경찰 출석 “당시 상황 기억나지 않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6-12-26 10:54:47 | 수정 : 2016-12-26 17:11: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가리고 나타나 질문에 답변
‘대한항공 기내 난동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임 모(34·남) 씨가 2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경찰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임 씨는 항공보안법 위반과 상해 혐의를 받고 있다. 기자들과 만난 임 씨는 관련 혐의를 인정한다고 밝히면서도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 씨는 모자를 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나타났다.

임 씨는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그동안 저의 행동으로 인해서 불필요한 피해를 보신 피해자분들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최선을 다해서 성심껏 조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기내 난동 과정을 촬영한 영상이 퍼지면서 얼굴과 이름 등이 모두 알려진 후 ‘금수저의 갑질’이라는 비난이 인다는 질문에 임 씨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입을 닫았다. 임 씨는 국내 모 중소기업 대표의 아들로 알려지면서 비난을 받았다.

임 씨는 “아버님께서도 저의 행동으로 많이 실망을 하셨다. 그리고 제가 앞으로 회개를 하면서 저의 잘못된 성향을 바로잡고 제가 올바로 행동할 수 있도록 제 본인의 문제이기 때문에 제가 최선을 다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임 씨의 기내 난동 사건은 유명 팝스타 리차드 막스(53) 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임 씨는 20일 오후 2시 20분(현지시각)께 베트남 하노이를 출발한 인천행 대한항공 KE480편 프레스티지석(비즈니스석)에서 만취 상태로 옆 승객을 폭행하며 난동을 부렸다. 여성 승무원과 정비사가 제압하자 임 씨는 이들의 얼굴에 침을 뱉고 발로 차며 소리를 지르고 욕설을 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