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확산 주춤…이번엔 매몰지 침출수 유출 2차 피해 우려y
사회

AI 확산 주춤…이번엔 매몰지 침출수 유출 2차 피해 우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04 16:48:42 | 수정 : 2017-01-04 16:55:0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위성곤 의원, "침출수 유출 감시하는 관측정 빨리 설치해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살처분 및 도살한 가금류가 3000만 마리를 넘겼다. 3일 오후 경기 화성의 한 양계농장에서 관계자들이 도살한 닭을 트럭에 옮기고 있다. (뉴시스)
살인적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탓에 3000만 마리의 가금류가 죽어 땅에 묻혔다. AI 발생 50일 만에야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지만 문제는 끝나지 않았다. 가금류를 땅에 묻을 때 사용한 저장탱크의 질이 낮아 부서질 수 있고 이 때문에 침출수가 샐 수 있기 때문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농림축산식품부 자료를 토대로 "정부의 매몰지 관리 소홀과 뒷북 대응으로 환경오염 등 2차 피해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위 의원이 입수한 농림부 AI일보에 따르면 1일 기준 AI 살처분 가금류 매몰지는 396개소다. 이 가운데 섬유강화플라스틱(FRP) 등 저장탱크를 이용한 경우가 210개소로 가장 많고 미생물 등을 투입하는 호기성호열식이 112개소, 일반 매몰이 74개소다.

국민안전처와 지자체에 따르면 매몰비용은 자자체나 농가가 부담하는데 이 때문에 FRP 저장탱크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위 의원실이 충북도청 관계자에게 확인해보니 20만 마리를 기준으로 FRP를 이용해 매몰할 경우 1억 원이 들지만 호기성호열방식은 4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FRP 저장조 방식 매몰이 늘면서 질이 낮은 저장탱크를 사용해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농림부의 긴급행동지침에는 FRP 저장조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적정 두께 등의 기준이 없다.

위 의원은 "매몰지 밖으로 침출수가 나오는 것을 사전에 감시해 지하수 오염을 막는 관측정 설치도 더디다"고 지적했다. 위 의원실이 환경부와 지자체에 확인한 결과 1일 현재 호기성호열과 일반 매몰지 중 매몰 규모가 10톤 이상인 매몰지 181개소 중 관측정을 설치한 매몰지는 76개소에 불과하다.

긴급행동지침에는 관측정의 설치 완료기한 규정이 없지만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서는 최대한 빨리 설치해야 한다는 게 방역당국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위 의원도 "AI가 반복해서 발생하고 이미 확산했음에도 지금에야 매몰 관련 제도개선 등을 추진하는 정부의 뒷북 대응이 환경오염 위험마저 가중시켰다"며 "관측정 설치와 제도개선, 저장탱크 감독·보완 체계가 보다 신속하고 강력해야한다"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