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셋째 아들 술집서 종업원 폭행 혐의 경찰 입건y
사회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셋째 아들 술집서 종업원 폭행 혐의 경찰 입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05 13:00:32 | 수정 : 2017-01-05 13:10:4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최순실 딸 정유라와 2014년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출전하기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5일 새벽 술집에서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종업원들에게 행패를 부렸다. 한 종업원의 머리와 또 다른 종업원의 뺨을 때려 총 2명의 남자 종업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에서 김 씨를 붙잡아 경찰서로 연행했다. 연행 과정에서 김 씨는 순찰차 내부를 걷어차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를 폭행과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조사했고 김 씨의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김 씨 개인의 일이라며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자제하면서도 사회에 물의를 빚은 만큼 크게 우려하고 있다.

김 씨는 한화그룹에서 운영하는 갤러리아승마단 소속 승마선수다. 최순실(61·구속기소) 씨의 딸 정유라(21) 씨와 2014년 17회 인천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해 승마 마장마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고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땄다. 2016 리우올림픽 승마 마장마술 개인 종목에 국가대표로 출전해 1차 예선에서 30명 중 17위를 기록했다. 현재 한화건설 신성장전략팀 팀장을 맡고 있다.

한편, 김 씨 폭행 사건이 알려지면서 김 회장이 과거에 저지른 보복폭행 사건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김 회장은 2007년 3월 서울 청담동의 한 주점에서 차남 김동원 씨가 종업원과 시비를 붙어 다치자 경호원 등을 동원해 해당 종업원들을 청계산으로 끌고가 폭행했다. 김 회장은 보복 폭행 혐의로 구속돼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 사회봉사명령 200시간을 선고받았지만 이명박 정권 때 사면받았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TODAY 뉴스

더보기

헌재,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배상금 받은 후 이의제기 금지’ 위헌 결정
세월호 유족에게 국가배상금을 받은 이후 이의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도록 규정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세월호 참사 유족 10명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에서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일부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6명은 위헌, 2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위헌 결정이 난 부분은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별지 제15호 서식(배상금 등 동의 및 청구서)에서 ‘신청인은 배상금 등을 받았을 때에는 (중략) 4·16세월호참사에 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체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합니다’라고 명시한 부분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