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000일, 미안하다 기억할게" 안산 분향소 발길
사회

"세월호 1000일, 미안하다 기억할게" 안산 분향소 발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09 12:02:18 | 수정 : 2017-01-09 12:06: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세월호 참사 1000일째인 9일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에는 오전부터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뉴시스)
세월호 참사 1000일째인 9일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 정부합동분향소에는 오전부터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신안산대학교 1학년 안은겸(21·여)씨는 이날 오전 8시께 분향소를 찾아 10여분 동안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둘러보고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안씨는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를 겪은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 학생과 같은 또래로 당시 다른 지역에서 고교 2학년 생활을 했었다.

안씨는 "참사 발생 1000일을 맞아 같은 또래였던 단원고 희생학생들을 추모하기 위해 분향소를 찾았다"며 "희생자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안산지역 중학교 3학년 윤재호(15)군은 친구 2명과 함께 분향소를 방문했다.

안군은 "원곡동 성당을 다니면서 초등학생 때부터 알고 지낸 고(故) 장준형(참사 당시 단원고 2학년)형이 생각나 친구들과 함께 왔다"며 "참사 원인 등 진실이 꼭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상곤(혁신더하기연구소 이사장) 전 경기도교육감도 분향소를 찾아 희생자들에게 분향하고 헌화했다.

그는 방명록에 "참사 1000일 동안 죄송합니다. 잊지 않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이뤄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편히 쉬시옵소서"라고 적었다.

김 전 교육감은 "2014년 교육감을 그만두고 참사가 발생해 참 안타깝게 생각했다"며 "1000일 될 때까지 진상규명 하지 못해 안타깝고 죄송하다.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단원고 생존학생들의 문화공간인 고잔동 '쉼표' 활동가 3명도 출근길에 분향소를 찾았다.

장성희(40·여) 활동가는 "희생학생을 추모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이틀 전(7일) 생존학생들이 1000일 추모집회에서 죄를 지은 것처럼 발언하는 모습이 안타까웠다. 시민들이 생존학생들을 격려해주고 기다려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부합동분향소에는 현재까지 64만4900여명이 방문했다. 지난 연말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문제가 불거지자 추모객 수가 늘고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하루 평균 100명 안팎의 시민이 방문했는데, 연말과 올 초에는 하루 평균 100명 이상으로 최대 400여명이 방문하는 등 추모객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4·16가족협의회는 이날 오후 7시30분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세월호 참사 1000일 추모음악회'를 연다. (뉴시스)


뉴스한국닷컴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
내달 1일부터 연령·환경에 따른 더위체감지수와 피부 노화를 유...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기술적으로 가능”
초대형 광석 운반석 스텔라데이지호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지 1년...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