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제부 신동욱, 특검 출석 "자료를 많이 가져왔다"y
사회

朴 대통령 제부 신동욱, 특검 출석 "자료를 많이 가져왔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09 14:58:59 | 수정 : 2017-01-09 16:45:0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육영재단과 최순실 일가 경제적 연관성 확인할 방침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의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9일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의 남편 신동욱(49) 공화당 총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특검팀은 최순실(61·구속기소) 씨 일가의 재산 규모와 재산 형성 과정을 추적하며 육영재단의 재산과 최 씨 일가의 연관성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낸 신 총재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일이 답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면서 일각에서는 2007년 발생한 육영재단 분쟁사에 정윤회(최순실 전 남편) 씨와 최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나왔는데 신 총재는 이 부분에 대해서도 말을 아끼지 않았다. 육영재단 분쟁은 남매인 박근령 씨와 박지만 EG 회장이 재단 운영권을 두고 조직폭력배까지 동원해 벌인 폭력사건 등을 말한다.

신 총재는 정윤회 씨가 육영재단 분쟁에 개입했는지 묻는 질문에 "구체적인 정황 증거는 없지만 복수의 증언자로부터 현장에 왔었다는 이야기와 정윤회 씨가 식사를 샀다는 것까지는 증언이 있다"고 말했다. 최 씨가 개입한 사실을 언제 알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최순실 게이트가 나오고 난 이후다. 그 당시에는 정윤회 씨나 최순실 씨가 2007년도에는 중요한 인물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 당시에 그분들을 목격했던 분들도 그냥 동네 아저씨나 동네 아주머니 정도로 생각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최 씨가 공동재산을 소유하는 경제공동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것까지는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어쨌든 제가 문제제기했던 부분은 틀림없이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신 총재는 "지금 자료를 많이 가지고 왔지만 특검에서 원하고 요구하는 것만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하며, "특검에서 질의하는 질문에만 대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씨가 어떻게 돈을 모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여러분들이 생각하고 있는 상식적인 범주 내에서 충분히 이해가 될 것"이라며 모호한 답변을 내놓았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
낙동강에서 항생제내성균 생장 막는 신종 미생물 발견 '쾌거'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낙동강에서 담수생물 배양·보...
경찰,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난폭운전한 40대 붙잡아
20일 오후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40...
경찰,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 수사 착수
경찰이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 사건을 수사한다. 경찰청 사이...
朴 대통령 대리인단 서석구 변호사, 헌재서 태극기 펼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박 대통령 쪽 법률대리인단인 서석구 변...
달리는 지하철 대형 환풍기와 충돌…승객들 부상
경찰과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이 12일 부산에서 발생한 전동...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론 2월 넘긴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을 심리하는 헌법재판소가 2월 중에...
동탄 메타폴리스 화재 당시 소방시설 꺼져 있어
4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에서 발생한 화재로...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
메르스 부실 대응 책임 삼성서울병원 과징금 800만 원 ‘솜방망이’ 논란
1일 보건복지부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유행 당시...
朴 대통령 풍자 누드화 논란…표창원 당직 정지 6개월
국회에 전시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 작품 중 박근혜 대통령을 누...
웹 서핑 도중 감염 가능성 ‘크립토실드’ 랜섬웨어 주의 필요
크립토믹스 랜섬웨어 변종인 크립토실드 랜섬웨어가 나타났다. 보안...
안갯속 호남 민심…"文도 安도 아직은 글쎄"
"문재인이 계속 호남에 내려오면 뭐하나 아무도 관심이 없는데…"...

TODAY 뉴스

더보기

국회 농해수위, 세월호 선체조사위 설치하는 특별법 의결
세월호 선체를 인양한 후 효과적인 선체조사를 위해 별도의 기관이 만들어진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을 의결했다. 세월호 선체조사위 특별법은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의 이견을 여야가 조정·합의한 것이다. 세월호 선체와 선체 내부 조사 및 보존검토를 포함한 선체 처리계획 수립 업무를 수행하는 위원회를 별도 기관으로 새롭게 설립하는 내용을 담았다. 세월호를 인양한 후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선체 조사가 목적이라는 게 민주당의 설명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