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탄핵심판' 중대사건 맞나…최순실·안종범·정호성 헌재 불출석y
사회

'대통령 탄핵심판' 중대사건 맞나…최순실·안종범·정호성 헌재 불출석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10 14:01:41 | 수정 : 2017-01-10 14:06:27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형사재판 준비를 불출석 사유로 들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3차 변론이 핵심 증인의 불출석으로 공전할 것으로 보인다. 헌법재판소는 10일 오전 10시 대심판정에서 변론기일 심리를 시작했지만 정호성(48·구속기소) 전 청와대 비서관이 불출석해 30분 만에 휴정했다.

정 전 비서관은 전날인 9일 오후 헌재에 불출석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8일이 공판기일인 만큼 이후에 출석할 수 있다는 게 정 전 비서관의 입장이다. 헌재는 이를 받아들여 19일 오전 10시 정 전 비서관의 증인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다른 핵심 증인인 최순실(61·구속기소) 씨와 안종범(58·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도 자신의 재판을 준비하기 위해 헌재에 출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안 전 수석은 애초 10일 오후 2시 증인으로 헌재에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오전 11시 20분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11일 재판을 앞두고 서증조사를 해야하는데다 박영수 특검팀의 조사를 받고 있는 만큼 신문을 일주일 정도 늦춰달라는 주장이다. 최 씨는 9일 오전 제출한 불출석 이유서에서 특검팀이 자신과 자신의 딸(정유라·21)를 수사하고 있는데다 11일 형사재판을 앞두고 있다는 점을 불출석 근거로 들었다.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은 "이 사건은 역사적이고 아주 중대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이다. 양측 당사자는 물론 증인이나 사건 관계자 전원이 비장하고 엄중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문정인 떠든다” 말했다 혼쭐난 송 국방…야권, 청와대 정면 비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비판한 발...
남경필, 아들 마약 투약 사건 사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불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