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진술조서 허위·조작…검찰이 자백 강요" 주장y
사회

최순실, "진술조서 허위·조작…검찰이 자백 강요" 주장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11 12:06:45 | 수정 : 2017-01-11 16:10:4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檢, "자백 강요한 적도 최 씨가 자백한 적도 없다" 반박
안종범, 박 대통령 지시 기록한 업무수첩 증거 채택 반대
국정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최순실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2차 공판에서 최 씨가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수사를 문제삼고 나섰다. '허위'·'조작'·'자백 강요' 등 민감한 발언이 튀어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씨의 주장에 즉각 반박하며 합법적인 조사를 진행했음을 강조했다.

이날 법정에는 최순실(61·구속기소) 씨, 안종범(58·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나란히 피고인석에 앉았다.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강요·강요미수·사기미수 등의 혐의로 검찰이 기소해 재판에 넘겨진 최 씨 측은 재단 설립 모금을 두고 검찰 특수본이 최 씨의 발언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최 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검찰의 피의자 신문조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강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최 씨가 자신의 뜻을 자유롭게 진술하지 못했고 검찰로부터 자백을 강요받았으며 검찰이 최 씨의 일부 진술을 교묘하게 조작했다는 것이다.

이 변호사가 문제를 제기한 대목은 최 씨가 미르·K스포츠재단의 기업 모금 개입 의혹이다. 진술조서에는 검찰이 '재단 설립 자금을 전경련(전국경제인연합회) 소속 기업들로부터 모을 생각이었나'는 취지로 물었고 최 씨가 '청와대 쪽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되어 있다. 이를 두고 이 변호사는 "마치 최 씨가 출연금에 깊이 관여하고 있었고 구체적 실행은 청와대가 알아서 하는 걸로 이해될 수 있다. 조서 형식을 빌려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최 씨에게 자백을 강요한 적이 없고 최 씨가 자백을 한 적도 없었다고 맞섰다. 진술 조서의 최 씨 답변은 실제 최 씨의 말이라는 것이다. 검찰은 최 씨 측이 진술조서를 문제 삼은 것은 사건의 본질을 호도하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정농단 사태의 실체를 보여주는 핵심 증거 중 하나인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을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다. 검찰은 최 씨의 태블릿PC,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 정호성(48·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통화녹음파일을 핵심 증거로 여긴다.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기록한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 17권을 증거로 신청했지만 안 전 수석은 수사당국이 위법하게 수집한 것이라며 증거채택을 반대했다. 안 전 수석 측은 안 전 수석이 업무수첩에 기록한 내용을 부인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안 전 수석 측이 법정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안 전 수석 자신과 박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거를 제출하지 않으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