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장시호가 제출한 최순실 제2의 태블릿PC 실물 공개y
사회

특검, 장시호가 제출한 최순실 제2의 태블릿PC 실물 공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11 16:03:57 | 수정 : 2017-01-11 16:12:5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삼성 갤럭시탭 SMT-815…디지털 포렌식 절차 거쳐 최순실 소유 확인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팀의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에서 장시호가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1일 오후 장시호(38·구속기소) 씨가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했다. 장 씨는 최순실(61·구속기소) 씨 조카다. 이규철 특검보는 정례 기자회견에서 “장 씨의 변호인이 제출했다. 디지털 과학수사(포렌식) 절차를 거쳐 특검이 재감정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태블릿PC는 최 씨 소유”라고 밝혔다. 장 씨가 제출한 태블릿PC는 삼성전자에서 만든 갤럭시탭(SMT-815)이다.

이 특검보는 태블릿PC 연락처 이름이 ‘최서원’인 점을 들어 소유자가 최 씨라고 밝혔다. ‘최서원’은 최 씨의 개명 후 이름이다. 사용자 이메일 계정은 최 씨가 예전부터 사용한 구글메일인 G메일이고, 이 메일로 데이비드 윤(독일 자산관리인), 노승일(K스포츠재단 부장), 박원오(전 대한승마협회 상무), 황성수(삼성전자 전무) 등과 수십차례에 걸쳐 이메일을 주고 받았다.

특히 이 태블릿PC에는 2015년 10월 13일자 대통령주재 수석비서관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이 있어 주목을 받았다. 특검이 정호성(48·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게 이 수정본을 제시하자 정 전 비서관은 전날(2015년 10월 12일) 말씀자료 초안을 최 씨에게 보낸 사실이 있다고 확인했다. 당시 최 씨가 수정한 사실이 있고 유난히 수정 사항이 많아 특별히 기억하고 있다는 게 정 전 비서관의 설명이라고 이 특검보는 밝혔다.

특검은 태블릿PC에 들어 있는 메일을 근거로 최 씨가 이 기종을 사용한 기간을 2015년 7월부터 그해 11월까지로 보고 있다. 또 태블릿PC 잠금화면을 풀기 위해 사용하는 ‘패턴’이 JTBC가 제출한 태블릿PC와 동일하게 ‘L’자 형태라고 밝혔다. 다만 이 특검보는 태블릿PC의 개통자가 누구인지 묻는 질문에는 확인한 후에 답하겠다고 밝혔다. 또 디지털 포렌식을 거친 것이라 위치정보 기록도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