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 특검 출석 “송구”…수사 칼날 朴 대통령 정조준y
사회

이재용 삼성 부회장 특검 출석 “송구”…수사 칼날 朴 대통령 정조준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1-12 10:25:48 | 수정 : 2017-02-17 09:11:0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민들 “박근혜 공범 이재용 구속하라” 소리지르며 시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서 국민연금관리공단의 찬성표를 받는 대가로 최순실 씨와 그의 딸 정유라씨, 미르·K스포츠재단 등에 수백억 원을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적용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특검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 28분께 특검 사무실 앞에 선 검정색 고급 승용차에서 내려 조사실로 향했다.

평소보다 훨씬 많은 취재 기자들이 몰려 질문을 쏟아냈지만 이 부회장은 대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다 포토라인에 서 “이번 일로 저희가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점 국민들께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후에도 여러 질문이 나왔지만 이 부회장은 승강기를 타고 이동했다. 차에서 내려 승강기까지 이동한 시간은 불과 약 2분이다. 이 부회장을 기다리던 시민단체 회원들과 시민들은 “이재용을 구속하라”고 소리를 질렀다.

특검이 이 부회장을 뇌물공여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부른 것은 뇌물죄 입증에 자신감이 있다는 뜻이다. 삼성이 최순실(61·구속기소) 씨 일가에 거액의 돈을 줄 때 이 부회장이 이를 알고도 묵인하거나 지시했을 것이라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특검은 전날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에 이 부회장의 위증을 고발하라고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6일 열린 국회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금 출연 요청을 받은 적이 없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는데 이게 위증이라는 것이다. 특검이 보낸 요청서에는 이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뇌물을 요구 받았다는 대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2015년 8월 승마 유망주를 육성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최 씨의 독일 현지법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 전신)와 220억 원 상당의 계약을 맺어 35억 원을 송금했다. 삼성 명의로 산 명마 ‘비타나Ⅴ’ 대금은 43억 원에 이른다. 또 미르·K스포츠재단에는 204억 원을 출연했다. 최 씨의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 씨가 운영하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 2800만 원을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최 씨와 장 씨가 이권을 챙기기 위해 설립한 것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삼성과 최 씨의 돈거래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서 비롯한 것이라는 의혹이 짙다. 합병은 2015년 5월 26일 발표 두 달 만인 7월 17일에 이루어졌다. 삼성물산의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3000억 원 규모의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찬성표를 던져 성사했다. 합병이 있은 그달 25일 박 대통령은 이 부회장과 독대했다. 삼성이 독일로 돈을 보낸 것은 독대 다음 달이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국민연금에 삼성 합병에 찬성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하고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홍완선 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 등이 합병에 개입한 정황을 확인했다.

특검은 이 부회장에게 적용하는 혐의를 ‘제3자뇌물죄’로 할지 ‘뇌물공여죄’로 할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을 수사한 후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결정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이 부회장이 뇌물을 줬다는 큰 틀은 바뀌지 않을 전망이다. 특검은 이 부회장 수사를 마친 후 이 부회장을 구속할지 여부를 결정하고 앞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최지성(66)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63) 미래전략실 차장의 사법처리를 결정한다. 삼성 수사를 이렇게 마무리하면 특검의 칼날은 박 대통령을 정조준할 전망이다.

특검이, 이 부회장이 최 씨에게 뇌물을 준 범죄 혐의를 소명한다면 수사는 자연스럽게 뇌물을 받은 최 씨와 박 대통령으로 이어진다. 이 때문에 이 부회장의 소환에 삼성그룹보다 청와대가 더 긴장하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검이 삼성의 탄탄한 방어막을 어떻게 뚫는냐에 따라 박 대통령의 범죄 혐의 입증은 시간문제이기 때문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TODAY 뉴스

더보기

서울농수산식품公-청과상인, ‘가락몰 이전’ 2년 갈등 해소
가락시장 현대화시설 ‘가락몰’로의 이전을 둘러싼 농수산식품공사와 청과상인들의 갈등이 2년여 만에 해결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이하 공사)와 청과직판상인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8일 공사 대회의실에서 가락몰 이전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서에 서명했다. 지난 2015년 2월 ‘가락몰’이 준공돼 가락몰 입주대상인 직판상인 808명이 가락몰로 이전했지만 청과직판상인 661명 중 330명은 사전협의 부족 등의 이유로 이전을 거부하며 기존 영업장에 그대로 머물러왔다. 공사와 협의회는 지난 2년여 간 지속돼온 이전 분쟁이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달부터 세 차례의 협상을 통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14일 미이전 상인을 대상으로 합의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다수가 찬성해 최종 합의로 이어지게 됐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