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일본 아파호텔 불매운동 돌입 “극우활동 모르고 예약”y
사회

서경덕 교수, 일본 아파호텔 불매운동 돌입 “극우활동 모르고 예약”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02 11:02:17 | 수정 : 2017-02-02 16:35:0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아파호텔 불매운동 시작으로 극우기업 목록 작성해 공개하기로
일본 전역에 413개 호텔 체인점과 7만 여개의 객실을 보유한 아파(APA) 호텔의 교토 체인점 전경 (네티즌 제공=서경덕 교수팀)
일본의 역사왜곡을 알리고 이를 바로잡는 활동을 하는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이 일본 대형 숙박기업 아파호텔의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아파호텔은 한국인과 중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말 중국인 관광객들이 아파호텔에 객실과 로비에 비치한 우익서적들을 문제 삼으면서 아파호텔 논란이 불거졌다. 이 서적에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과 난징대학살 등 만행을 부정하고 왜곡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아무도 말하지 않는 국가론’, ‘자랑스러운 조국 일본, 부활로의 제언’ 등의 책이 문제인데 이는 아파호텔 최고경영자 모토야 도시오가 직접 쓴 것이다. 아파호텔 홈페이지에서도 이 책들을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는 게 서 교수의 설명이다.

서 교수는 “중국은 정부가 먼저 나서서 불매운동을 시작했지만 일본의 한 민간기업이 벌인 일인만큼 우리는 네티즌을 대상으로 민간차원에서 불매운동을 진행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판단해 이번 일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서 교수팀은 불매운동을 시작하며 모토야 도시오와 아파그룹 주요 관계자에게 항의 서한을 보냈다. 항의 서한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영상과 뉴욕타임스·월스트리트저널 등에 실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광고도 첨부했다. 2일부터는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아파호텔이 비치한 우익서적을 정확히 알리는 캠페인을 시작한다.

한편 서 교수 팀은 아파호텔을 시작으로 한일 역사왜곡을 일삼는 기업과 일본 전범기(욱일기) 디자인을 자주 사용하는 기업 등 극우기업 목록을 작성해 공개한다.

아파 호텔 객실 내 비치된 극우성향 책자들 모습 (네티즌 제공=서경덕 교수팀)
아파 호텔 웹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우익서적들. (서경덕 교수팀)
아파 호텔 최고경영자(CEO)인 모토야 도시오 및 주요 관계자들에게 보낸 항의 서한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영상 및 뉴욕타임스·월스트리트저널 전면광고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TODAY 뉴스

더보기

헌재,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배상금 받은 후 이의제기 금지’ 위헌 결정
세월호 유족에게 국가배상금을 받은 이후 이의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도록 규정한 ‘4·16 세월호 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이하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조항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결정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세월호 참사 유족 10명이 제기한 헌법소원 사건에서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일부가 위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재판관 6명은 위헌, 2명은 각하 의견을 냈다. 위헌 결정이 난 부분은 세월호피해지원법 시행령 제15조 별지 제15호 서식(배상금 등 동의 및 청구서)에서 ‘신청인은 배상금 등을 받았을 때에는 (중략) 4·16세월호참사에 관하여 어떠한 방법으로도 일체의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서약합니다’라고 명시한 부분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