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y
사회

설문지 문서파일 위장 맞춤형 랜섬웨어 기승…하우리, "각별한 주의 요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07 14:08:30 | 수정 : 2017-02-07 14:17:3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비너스락커 최선 버전 이메일로 유포
비너스락커 랜섬웨어 감염 시 변경되는 바탕화면 (하우리 제공)
보안전문기업 하우리가 설문지로 위장한 맞춤형 랜섬웨어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하우리는 7일 "지난주부터 설문지 문서파일로 위장한 국내 맞춤형 랜섬웨어인 '비너스락커'의 최신 버전이 이메일로 퍼져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너스락 최신버전은 설문지 문서 파일로 위장해 퍼지고 있다. 기존 버전과 달리 '.hwp' 확장자 한글 문서를 암호화하는 기능을 갖췄다. 악성코드 분석가들의 분석을 방해하기 위해 난독화 코드도 강화했으며 가상머신에서는 동작하지 않는다.

비너스락커의 동작 유효 기간은 오는 4월 1일까지다. 비너스락커에 감염된 컴퓨터는 바탕화면을 특정 그림으로 바꾼다. 해커가 복호화 비용으로 요구하는 비용은 120만 원에 해당하는 1비트코인이다. 하우리는 "이미 감염된 사용자들이 비트코인을 해당 해커의 지갑으로 지불한 것을 일부 식별했다"고 밝혔다.

비너스락커는 국내 맞춤형으로 제작한 랜섬웨어다. 지난해 말부터 퍼지기 시작했고 주요 기관과 기업을 겨냥하고 있다. 하우리는 "한국어를 사용해 정교한 사회공학 기법으로 이메일을 통해 유포하고 있어 가장 위험한 랜섬웨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속적으로 기능을 업데이트하면서 정교하게 국내 사용자들을 노리고 있다. 한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만큼 이메일의 첨부파일을 열람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비너스락커 랜섬웨어의 감염 노트 (하우리 제공)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