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y
사회

대학생 태운 전세버스 빗길에 미끄러져 추락…1명 사망·44명 부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2-23 11:24:08 | 수정 : 2017-02-23 11:29: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학생들 안전띠 매고 있어 참사 면해
22일 오후 충북 단양군 적성면 기동리 중앙고속도로 상행선에서 관광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했다. (제천소방서 제공)
22일 오후 대학생들을 태운 전세버스가 5m 아래로 추락해 운전자 1명이 사망하고 대학생 4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이날 오후 5시 33분 충북 단양군 적성면 중앙고속도로 원주방향 북단양 나들목 주변에서 발생했다. 버스기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5m 아래로 추락했다. 버스에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안내교육)을 하러 강원도 원주로 가던 금오공대 학생 44명과 운전자 1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로 운전자 A(62·남)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목숨을 건지지 못했다. 학생 44명은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 화를 면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 정도가 다르지만 학생 대부분이 다쳐 충북 제천명지병원과 제천서울병원 두 곳에서 치료를 받았거나 받고 있다.

금오공대는 이번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공석인 총장을 대신해 총장직무대리를 맡은 교무처장과 교수, 교직원이 사고현장으로 이동했고 학생들의 부상 정도를 확인하고 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