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로타바이러스 경계령…3주째 지속적인 증가 추세y
사회

보건당국, 로타바이러스 경계령…3주째 지속적인 증가 추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02 13:37:56 | 수정 : 2017-03-02 13:40:1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에서 주로 집단 발생
2일 질병관리본부는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가 늘고 있다며 예방 수칙을 준수하라고 국민에게 당부했다. 로타바이러스는 장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다. 이 병은 로타바이러스성 설사증이라고도 급성 장관감염증이라고도 한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분변이나 구토물을 만진 손이나 환경에 접촉할 경우 이 감염증에 걸릴 수 있다. 오염된 물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는데 발열·구토·수양성 설사 증상이 나타난다.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103개 표본감시기관의 환자를 감시한 현황에 따르면 7주(2017년 2월 12일~2월 18일)에 로타바이러스 감염 환자 수가 105명을 기록했다. 올해 1주(2017년 1월 1일~1월 17일) 동안 발생한 환자 수 37명에 비하면 약 2.8배 증가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 실험실 감시 결과 로타바이러스 양성률이 예년 수준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양성률은 낮았지만 최근 5주간 평균 양성률은 5년 평균 양성률(14.3%) 수준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성률이란 전체 검사 대상물 중 로타바이러스를 발견한 비율을 말한다.

급성장관염 집단발생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보고한 총 14건의 로타바이러스 유행 사례 중 11건(79%)이 산후조리원과 신생아실에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집단생활을 하는 유·소아에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손씻기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환자 구토물을 처리할 때 소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청주 20대 여성 살인’ 용의자 “험담에 화가 나 범행했다”
20대 여성을 살해해 나체 상태로 유기한 용의자가 피해자가 아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