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나오자마자 박근혜 전 대통령 고발 당해y
사회

청와대 나오자마자 박근혜 전 대통령 고발 당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14 14:15:37 | 수정 : 2017-03-14 14:22: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산 지역 동물단체, "동물 학대 혐의로 처벌해달라"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태어난 진돗개 강아지 5마리의 이름을 평화, 통일, 백두, 금강, 한라로 정했다고 2015년 9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청와대=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된 후 청와대를 나오자마자 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이유는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기르던 진돗개를 유기했다는 것이다. 고발한 곳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이다.

이 단체가 국민신문고 홈페이지에 박 전 대통령을 동물 학대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글을 올렸고 경찰청이 신청을 접수했다는 연락을 이 단체에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소유하고 있던 진돗개 9마리를 삼성동 자택으로 이주하며 유기하고 갔다. 이는 동물보호법 8조 4항의 ‘소유자 등은 동물을 유기하여서는 안 된다’는 조항에 위배된다"고 밝혔다.

단체는 "법을 집행하는 행정부 수반이었던 사람이 자신의 처지에 따라 키우던 반려동물을 무더기로 버리고 가면 국민에게 어떻게 법을 준수하라고 할 것이며 처벌을 할 수 있겠나"며, "현행법에 따라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해 모범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12일 오후 7시 15분께 청와대를 나섰다. 기르던 진돗개 9마리는 데려가지 않았다.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사저가 있는 서울 삼성동 주민들로부터 2013년 2월에 진돗개 2마리(희망이·새롬이)를 선물받았다. 진돗개가 7마리의 새끼를 낳아 모두 9마리로 늘었다. 청와대는 진돗개를 어떻게 할지 명확하게 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청와대 진돗개 9마리의 입양을 추진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케어는 "한 국가의 원수였던 분께서 직접 입양하고 번식하였던 진돗개 9마리를 책임지지 않고 포기하는 것은 사실 유기나 다름없다"며, "중성화수술을 하지 않고 끝내 책임질 수 없는 마리 수까지 불린 것 또한 이해될 수 없으나 동물권단체 케어와 또 동물을 사랑하는 활동가들은 이 진돗개들이 무분별하게 입양을 가서 불행한 삶을 살거나 지자체 보호소로 가지 않도록 돕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대형견을 기를 수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아 방치,유기되는 일도 많으며 수 많은 진돗개들이 개고기로 도축되고 있다. 국가 원수의 개들마저 이런 신세로 전락한다면 대한민국의 국격과 이미지는 심대히 훼손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제대로 된 동물보호정책 하나 펼치지 못했던 박근혜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주인이 나가버린 청와대에 남아있는 진돗개들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많은 동물사랑인들과 함께 입양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