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전한 인양을 위한 해저수색·유실방지 계획 밝혀야”y
사회

“온전한 인양을 위한 해저수색·유실방지 계획 밝혀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27 09:52:47 | 수정 : 2017-03-27 10:17:4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4.16가족협의회·국민조사위·4.16연대 공동성명 발표
세월호 인양이 성공 단계에 접어들고 육상 거치 작업이 남은 가운데 정부가 해저수색과 유실방지 계획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국민조사위원회·4.16연대는 26일 공동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국민과 잠수사 등 세월호 인양에 애쓴 모든 이들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전하며 해저 수색과 유실방지 계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 계획도 없이 3년만에 인양과 수습을 시작하지 않았으리라 믿는다"며, "세월호 선체 인양·수습·보존 계획을 가족들과 선정된 선체조사위원회 위원들에게 공개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해수부가 반복해서 언급한 '선체 절단'의 공식 입장과 대책도 요구했다.

유실물 보존과 해저 수색이 계획 없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표했다. 해수부는 세월호를 반잠수식 선박에 옮기는 과정에 장애가 된다며 좌현 선미 램프를 절단했다. 4.16 가족 등은 "현재까지 확인한 바에 의하면 바다 속에 가라앉아 위치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는 듯 하다"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세월호 선체 전체가 참사의 증거라며 잘라 낸 램프의 증거 보존을 촉구했다. 또 선미 램프 절단 부위와 200개 이상의 구멍에 유실방지망을 어떻게 설치했는지 현황을 밝혀 줄 것을 요구했다. 3년 동안 세월호가 머물던 자리와 세월호가 지나간 자리의 해저수색 계획도 발혀달라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