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농단' 몸통 박근혜, 31일 새벽 구속 수감y
사회

'최순실 국정농단' 몸통 박근혜, 31일 새벽 구속 수감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3-31 08:13:49 | 수정 : 2017-03-31 08:18:1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법원, "주요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서울구치소에 수감되기 위해 검찰차량을 타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섰다. (뉴시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31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했다. 특수본이 청구한 박 전 대통령의 사전구속영장을 법원이 오랜 심리 끝에 발부한 직후다. 박 전 대통령은 헌정 사상 탄핵된 첫 대통령이라는 오명과 함께 재임 중 비리로 구속된 역대 세 번째 비리 대통령의 불명예를 안았다.

전날 오전 10시 30분부터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강부영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오전 3시 3분에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특수본이 박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를 소명했고 박 전 대통령이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는 게 이유였다.

박 전 대통령은 8시간 40분에 걸친 역대 최장기록의 심사시간을 뒤로하고 서울중앙지검 청사 10층 임시 유치시설에서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리다 구속 판단이 나오자 오전 4시 29분에 검찰 차량을 타고 검찰 청사를 빠져나와 경기도 의왕시에 있는 서울구치소로 향했다.

박 전 대통령이 남의 손을 빌려 했던 '올림머리'는 다소 흐트러졌다. 차에 탄 채 굳은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이 사진기자들의 카메라에 담겼다.

박 전 대통령은 앞으로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다. 이재용(49·구속기소)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경영권 승계작업 청탁과 함께 298억 원(약속한 금액 포함하면 433억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와 직권남용·공무상비밀누설 혐의 등을 두고 공방을 벌인다. 박 전 대통령은 뇌물 혐의를 포함해 13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