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데이지호 남대서양서 실종…선원 22명 흔적 발견 못 해y
사회

스텔라데이지호 남대서양서 실종…선원 22명 흔적 발견 못 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3 15:10:29 | 수정 : 2017-04-03 16:29:5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브라질, 3일 오전 사고 해역에 항공기 파견해 수색 작업
지난달 31일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6명이 탑승한 화물선 '스텔라 데이지'호가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 해역에서 침수신고 후 연락이 두절됐다. 2일 오후 부산 중구 중앙동 폴라리스쉬핑 부산지사에 마련한 비상대책본부에서 선사 측의 사고현황 설명회에 참석한 실종 선원 가족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31일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 해역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실종한 이후 수색 작업이 이어지고 있지만 추가로 선원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브라질에서 출발해 브라질 산토스 남동방 1550마일 지점을 항해하던 마샬제도 선적 스텔라데이지호가 31일 오후 11시 20분(이하 한국시각) 한국 선사 폴라리스쉬핑에 선박 침수 사실을 모바일 메신저로 알렸다. 이후 연락이 끊겼다. 배에는 선장·기관사·항해사 등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6명이 타고 있었다.

폴라리스쉬핑 비상대책반에 따르면 1일 오후 11시 50분까지 사고 해역에서 구명정 2척과 구명벌(천막처럼 퍼지는 고무배) 3척을 발견했다. 이 가운데 구명벌 1척에서 필리핀 선원 2명을 구조했다. 스텔라데이지호에는 30인승 구명정 2척과 16인승 구명벌 4척이 있다. 사고 해역 가까운 곳에서 항행하던 상선 4척이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추정 해역에서 수색 작업을 진행했지만 어려움을 겪었다. 육지와 거리가 3000km 정도 떨어진데다 파도 높이가 3~4m에 이르기 때문이다.

필리핀 생존자와 수색에 나선 상선 스피타호 관계자들은 스텔라데이지호가 침수 후 침몰한 것으로 추정했다. 인근 해역 기름띠 식별 정보 등을 고려하면 침몰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배가 갑작스럽게 가라앉아 선원들이 물리적으로 대피할 수 없었을 가능성이 있다.

한국 정부의 요청으로 브라질 군당국이 C-130을 급파해 2일 오후 4시 40분에(사고해역 현지시각 오전 6시 40분) 수색 작업을 했다. 이어 브라질 군당국은 항공기 P-3을 급파하기로 결정했으며, 3일 오전 6시(침몰 해역 시각)부터 3시간 30분 동안 항공 수색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브라질 해군이 1일 저녁 구조용 헬기를 탑재한 구축함 1기를 사고 현장으로 보냈다. 구축함은 빠르면 4일 늦어도 5일에는 사고해역에 도착한다. 폴라리스쉬핑의 상선 3척도 현장으로 이동 중이며 첫 선박이 4일 오전 5시에 인근 수역에 도착할 전망이다.

한편 실종한 한국 선원 8명 중에는 최근 파산한 한진해운에서 나와 폴라리스쉬핑에서 새로 일자리를 구한 이들이 절반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