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검찰 출석 "성실히 임하겠다"y
사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검찰 출석 "성실히 임하겠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15:52:49 | 수정 : 2017-04-07 15:57:2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박근혜 뇌물 혐의 참고인 신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에 연루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수사가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검찰은 7일 오전 신동빈(62) 롯데그룹 회장을 박 전 대통령의 뇌물죄 혐의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다.

신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15분 서울중앙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신 회장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짧게 말한 뒤 조사실로 곧장 향했다. 참고인 신분이지만 원칙적으로 뇌물공여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수 있다.

특수본은 롯데가 미르·K스포츠재단에 45억 원을 출연하고 지난해 K스포츠재단에 70억 원을 또 출연했다가 다시 돌려 받은 과정과 이유를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특수본은 신 회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서울 잠실에 있는 롯데타워 면세점 사업 재허가 부정 청탁을 하고 대가로 두 재단에 거액을 출연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 특히 추가 출연한 70억 원은 검찰의 롯데그룹 계열의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앞두고 돌려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수본은 장선욱(59) 롯데면세점 대표와 소진세(67) 롯데그룹 정책본부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친 상태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