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육상 거치로 바쁜 목포신항, 울타리는 노란 리본 물결 일렁여y
사회

세월호 육상 거치로 바쁜 목포신항, 울타리는 노란 리본 물결 일렁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17:08:57 | 수정 : 2017-04-07 21:21: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훈 작가, 망원경으로 세월호 살피고 희생자 얼굴 사진 한참 들여다봐
7일 오후 목포신항망 철제 울타리 사이로 세월호가 보인다. (뉴스한국)
세월호를 오는 10일까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옮기기 위한 작업이 분주한 가운데 추모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목포신항은 국가보안시설로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탓에 추모객들은 멀리 철제 울타리에서 세월호를 바라보며 희생자를 추모하고, 미수습자들의 온전한 수습을 기원했다.

7일 오후 철재부두 울타리가 추모객들이 걸어 둔 노란리본 물결로 일렁였다. 세월호가 잘 보이는 곳에는 유독 노란리본이 많이 달렸다. 추모객들은 리본을 헤쳐서 세월호를 멀리서 나마 바라보았다. 미수습자 9명의 사진을 투명한 세월호 안에 놓아 둔 구조물이 추모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훈 작가가 7일 오후 목포신항만을 찾아 미수습자의 사진과 추모객들이 남긴 리본 글귀를 살폈다. (뉴스한국)
소설 '칼의 노래'를 쓴 김훈 작가도 이날 목포신항을 찾았다. 김 작가는 2014년 10월 동료 문인들과 함께 팽목항에 다녀왔고 얼마전에는 인양 현장에도 다녀왔다.

김 작가는 이날 망원경을 들고 말없이 한참 동안 세월호를 바라보았다. 희생자들의 얼굴을 박아 넣은 플랜카드를 유심히 들여다봤다. 김 작가는 울타리에 달린 글귀를 차분히 살펴보았고, 추모객과 대화를 나누었다. ‘유민 아빠’ 김영오(48) 씨와 만나서는 어떻게 지내는지 물으며 위로를 건넸다. 그간 ‘시체팔이’를 운운하는 악성 댓글과 비난으로 맘고생을 한 김 씨에게 “지금은 많이 가라앉않죠?”라고 묻기도 했다.

7일 오후 목포신항만을 찾은 추모객이 울타리에 달린 리본을 헤치고 세월호를 보고 있다. (뉴스한국)
지난달 31일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접안하면서 추모객 행렬이 시작했다평일 낮 시간이었지만 추모객들의 발걸음은 끊이지 않았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