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육상 거치로 바쁜 목포신항, 울타리는 노란 리본 물결 일렁여y
사회

세월호 육상 거치로 바쁜 목포신항, 울타리는 노란 리본 물결 일렁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07 17:08:57 | 수정 : 2017-04-07 21:21: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김훈 작가, 망원경으로 세월호 살피고 희생자 얼굴 사진 한참 들여다봐
7일 오후 목포신항망 철제 울타리 사이로 세월호가 보인다. (뉴스한국)
세월호를 오는 10일까지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옮기기 위한 작업이 분주한 가운데 추모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목포신항은 국가보안시설로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탓에 추모객들은 멀리 철제 울타리에서 세월호를 바라보며 희생자를 추모하고, 미수습자들의 온전한 수습을 기원했다.

7일 오후 철재부두 울타리가 추모객들이 걸어 둔 노란리본 물결로 일렁였다. 세월호가 잘 보이는 곳에는 유독 노란리본이 많이 달렸다. 추모객들은 리본을 헤쳐서 세월호를 멀리서 나마 바라보았다. 미수습자 9명의 사진을 투명한 세월호 안에 놓아 둔 구조물이 추모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훈 작가가 7일 오후 목포신항만을 찾아 미수습자의 사진과 추모객들이 남긴 리본 글귀를 살폈다. (뉴스한국)
소설 '칼의 노래'를 쓴 김훈 작가도 이날 목포신항을 찾았다. 김 작가는 2014년 10월 동료 문인들과 함께 팽목항에 다녀왔고 얼마전에는 인양 현장에도 다녀왔다.

김 작가는 이날 망원경을 들고 말없이 한참 동안 세월호를 바라보았다. 희생자들의 얼굴을 박아 넣은 플랜카드를 유심히 들여다봤다. 김 작가는 울타리에 달린 글귀를 차분히 살펴보았고, 추모객과 대화를 나누었다. ‘유민 아빠’ 김영오(48) 씨와 만나서는 어떻게 지내는지 물으며 위로를 건넸다. 그간 ‘시체팔이’를 운운하는 악성 댓글과 비난으로 맘고생을 한 김 씨에게 “지금은 많이 가라앉않죠?”라고 묻기도 했다.

7일 오후 목포신항만을 찾은 추모객이 울타리에 달린 리본을 헤치고 세월호를 보고 있다. (뉴스한국)
지난달 31일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접안하면서 추모객 행렬이 시작했다평일 낮 시간이었지만 추모객들의 발걸음은 끊이지 않았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TODAY 뉴스

더보기

광주고법 “국가, 군·경 민간인 학살 희생자 유족에 배상해야”
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과거사위)가 한국전쟁 전후 군인과 경찰에 의한 민간인 학살사건의 희생자라고 인정한 경우, 그 희생자의 유족들에게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등법원 민사2부(부장판사 최인규)는 28일 1950년 전후 민간인 학살사건 희생자 21명의 유족과 상속인들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소송에서 민간인 19명을 희생자로 인정하고 “16억 34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항소심 재판부는 18명만을 희생자로 인정한 1심 판결과 달리, 과거사위가 희생자로 인정한 민간인 19명 전원을 희생자로 인정했다. 과거사위의 진실 규명 내용에 중대하고 명백한 오류가 있지 않은 이상 법원은 과거사위의 희생자 확인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