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겨냥한 랜섬웨어 등장…컴퓨터 파일 암호화하고 몸값 요구y
사회

한국 겨냥한 랜섬웨어 등장…컴퓨터 파일 암호화하고 몸값 요구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2 13:51:44 | 수정 : 2017-04-12 14:05:2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비트코인 지불하지 않으면 영원히 파일 복구 못한다" 위협
워너크립터(WannaCryptor) 랜섬웨어 감염 화면 . (하우리 제공)
컴퓨터 파일을 암호화하고 몸값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악성코드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한국을 겨냥한 랜섬웨어가 등장했다. 보안전문기업 하우리는 12일 "국내를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랜섬웨어 '워너크립터'가 퍼지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워너크립터(WannaCryptor) 랜섬웨어가 침투하면 컴퓨터의 주요 파일에 암호가 걸리고 확장자가 '.WCRY'로 바뀐다. 하우리가 확인한 결과 이 랜섬웨어가 목표로 삼은 확장자는 모두 177개이고 이 가운데는 한글 문서 파일인 '.HWP'도 속해 있다. 이 때문에 워너크립터 랜섬웨어가 한국을 겨냥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우리에 따르면, 워너크립터 랜섬웨어는 사용자의 주요 파일을 모두 감염시킨 후 감염 사실을 알리는 실행파일을 생성만들어 주기적으로 사용자에게 감염 사실을 알린다. 이 랜섬웨어가 요구하는 파일의 몸값은 0.3비트코인(약 40만 원)이다. 해커는 감염 후 3일 이내에 해당 컴퓨터의 사용자가 돈을 내지 않으면 몸값을 두 배로 올린다. 7일 안에 비트코인을 내지 않으면 영원히 파일을 복구하지 못한다는 문구와 함께 남은 시간을 기재하여 사용자들을 위협한다.

해커는 사용자의 파일 중 일부를 복구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비트코인을 지불하도록 유도한다. 피해자들이 쉽게 비트코인을 낼 수 있도록 QR코드를 제공하기도 한다. QR(Quick Response)는 바코드보다 많은 정보를 담은 격자무늬의 2차원 코드로,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하우리는 "이번에 발견한 워너크립터 랜섬웨어에는 다양한 기능이 있어 피해자들로 하여금 쉽게 비트코인을 지불하도록 유도한다"며, "한글 파일까지 감염시키고 있기 때문에 국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