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원영이 사건' 계모 징역 27년형·친부 징역 17년형 확정y
사회

대법원, '원영이 사건' 계모 징역 27년형·친부 징역 17년형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3 10:51:14 | 수정 : 2017-04-13 11:25: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심이 '정서적 학대' 혐의 유죄로 인정해 양형 늘어
자료사진, 수원지법 평택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동현)가 지난해 8월 10일 신원영 군의 계모 김 모 씨와 친부 신 모 씨에게 각각 징역 20년, 15년을 선고했다. 인터넷 카페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과 '평택 안포맘' 회원 50여명은 법원 현관 앞에서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사법부는 각성하라'는 피켓시위를 했다. (뉴시스)
지난해 경기도 평택에서 신원영(사망 당시 6세) 군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계모 김 모(38) 씨와 친부 신 모(39) 씨가 대법원에서 각각 징역 27년과 징역 17년 형을 선고 받았다. 대법원 1부(이기택 대법관)는 13일 살인·사체은닉·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두 사람의 원심 판결을 이 같이 확정했다.

신 씨와 김 씨는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원영 군을 집 화장실에 감금하고 하루에 두 끼만 주었고, 플라스틱 청소솔로 수시로 폭행해 갈비뼈·팔뼈 골절상을 가했다. 변기에 머리를 부딪치게 해 이마 열찰과 쇄골 골절상 등을 가했고 전신에 락스를 부어 화상을 입게 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중순부터 원영 군에게 하루 한 끼만 주며 상습 폭행해 이마 열찰과 쇄골골절상 등을 가한상태에서 1월 29일 락스 2리터를 온 몸에 부었다. 이후 원영 군은 밥을 전혀 먹지 못하고 몸을 가누지 못했다. 두 사람은 원영 군이 팬티에 설사를 했다는 이유로 1월 31일에 옷을 모두 벗긴 채 찬물을 뿌리고 화장실에 방치했다. 당시 영하 8도의 한겨울이었다. 원영 군은 영양실조와 탈수, 저체온증에 시달리다 이튿날인 지난해 2월 1일 결국 목숨을 잃었다.

사망한 원영 군의 이마에는 4.5cm 열창이 나 있었고 갈비뼈·팔뼈·쇄골이 부러진 흔적이 있었다. 등과 엉덩이 부위는 락스로 인해 화학적 화상 자국이 나 있었다. 키 112cm 몸무게 15kg의 원영 군은 같은 나이의 아동과 비교할 때 키는 하위 10% 체중은 하위 3%의 저체중 상태였다.

원영 군이 사망하던 1월 31일 밤, 김 씨는 남편 신 씨와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때 원영 군은 화장실 안에서 “엄마”라고 외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가 화장실 문을 열었을 때 원영 군은 알아듣기 어려운 말을 중얼거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아과 전문의에 따르면, 이는 죽기 직전 헐떡이며 호흡하는 ‘체인스톡호흡’ 현상이다. 원영 군은 “엄마”를 부른 직후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원영이가 학대를 당한 사실이 알려질 것을 두려워해 베란다에 10일 동안 방치했고 지난해 2월 12일 평택의 한 야산에 암매장했다. 그러다 입학유예 심의 과정에서 석연치않은 모습을 보여 경찰조사를 받던 중 사건의 진상이 드러났다. 1심은 김 씨에게 징역 20년, 신 씨에게 징역 15년 형을 선고했지만 2심은 정서적 학대도 유죄로 인정해 형략을 각각 27년, 17년으로 높였고 대법원은 이를 정당한 것으로 보고 확정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