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원영이 사건' 계모 징역 27년형·친부 징역 17년형 확정y
사회

대법원, '원영이 사건' 계모 징역 27년형·친부 징역 17년형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3 10:51:14 | 수정 : 2017-04-13 11:25:3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심이 '정서적 학대' 혐의 유죄로 인정해 양형 늘어
자료사진, 수원지법 평택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동현)가 지난해 8월 10일 신원영 군의 계모 김 모 씨와 친부 신 모 씨에게 각각 징역 20년, 15년을 선고했다. 인터넷 카페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과 '평택 안포맘' 회원 50여명은 법원 현관 앞에서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사법부는 각성하라'는 피켓시위를 했다. (뉴시스)
지난해 경기도 평택에서 신원영(사망 당시 6세) 군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던 계모 김 모(38) 씨와 친부 신 모(39) 씨가 대법원에서 각각 징역 27년과 징역 17년 형을 선고 받았다. 대법원 1부(이기택 대법관)는 13일 살인·사체은닉·아동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두 사람의 원심 판결을 이 같이 확정했다.

신 씨와 김 씨는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원영 군을 집 화장실에 감금하고 하루에 두 끼만 주었고, 플라스틱 청소솔로 수시로 폭행해 갈비뼈·팔뼈 골절상을 가했다. 변기에 머리를 부딪치게 해 이마 열찰과 쇄골 골절상 등을 가했고 전신에 락스를 부어 화상을 입게 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중순부터 원영 군에게 하루 한 끼만 주며 상습 폭행해 이마 열찰과 쇄골골절상 등을 가한상태에서 1월 29일 락스 2리터를 온 몸에 부었다. 이후 원영 군은 밥을 전혀 먹지 못하고 몸을 가누지 못했다. 두 사람은 원영 군이 팬티에 설사를 했다는 이유로 1월 31일에 옷을 모두 벗긴 채 찬물을 뿌리고 화장실에 방치했다. 당시 영하 8도의 한겨울이었다. 원영 군은 영양실조와 탈수, 저체온증에 시달리다 이튿날인 지난해 2월 1일 결국 목숨을 잃었다.

사망한 원영 군의 이마에는 4.5cm 열창이 나 있었고 갈비뼈·팔뼈·쇄골이 부러진 흔적이 있었다. 등과 엉덩이 부위는 락스로 인해 화학적 화상 자국이 나 있었다. 키 112cm 몸무게 15kg의 원영 군은 같은 나이의 아동과 비교할 때 키는 하위 10% 체중은 하위 3%의 저체중 상태였다.

원영 군이 사망하던 1월 31일 밤, 김 씨는 남편 신 씨와 함께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때 원영 군은 화장실 안에서 “엄마”라고 외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가 화장실 문을 열었을 때 원영 군은 알아듣기 어려운 말을 중얼거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아과 전문의에 따르면, 이는 죽기 직전 헐떡이며 호흡하는 ‘체인스톡호흡’ 현상이다. 원영 군은 “엄마”를 부른 직후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원영이가 학대를 당한 사실이 알려질 것을 두려워해 베란다에 10일 동안 방치했고 지난해 2월 12일 평택의 한 야산에 암매장했다. 그러다 입학유예 심의 과정에서 석연치않은 모습을 보여 경찰조사를 받던 중 사건의 진상이 드러났다. 1심은 김 씨에게 징역 20년, 신 씨에게 징역 15년 형을 선고했지만 2심은 정서적 학대도 유죄로 인정해 형략을 각각 27년, 17년으로 높였고 대법원은 이를 정당한 것으로 보고 확정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못 믿을 숙박앱 이용 후기…공정위, 사업자에 과태료 부과 결정
"청결 상태며 창문도 안 닫히고 최악이다" 숙박시설을 이용한 소...
안양에서 시신 일부 발견…지난해 발생한 동거녀 살인사건과 연관성 커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야산에서 시신의 일부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살려주세요” 외치면 경찰 출동
범죄를 예방하고 시민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한강공원 화장실에 ...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서 5~8년 감형
20대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섬마을 여교사 ...
경산 자인농협 총기 강도 사건 발생…경찰, 공개수배
20일 오전 경북 경산 지역에서 권총을 가진 은행 강도 사건이 ...
전남 여수에서 규모 3.2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듯"
20일 오후 전남 여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유승민 측, 문재인 ‘북한 인권결의안’ 관련 허위사실 유포 고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 측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허...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
녹색소비자연대, “단통법 시행 후 가계통신비 부담 커져”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가 14일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
폭력시위 선동 혐의 정광용 박사모 회장 경찰 출석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2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경찰, 대학 사물함 뭉칫돈 사건 추적하다 수상한 행적 발견
대학 사물함에서 나온 2억 원 상당의 뭉칫돈의 출처를 추적하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