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y
사회

대법원, ‘강남역 여성 살인사건’ 범인 징역 30년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3 11:46:25 | 수정 : 2017-05-02 22:29:0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조현병 인한 심신미약 상태…심신상실은 아냐”
강남역 부근에서 묻지마 살인을 벌인 김모(34)씨가 지난해 5월 19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나와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강남역 근처 공용화장실에서 여성을 살해해 ‘여성 혐오’ 논란이 일으킨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의 범인이 징역 30년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13일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모(35)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치료감호와 전자발찌 20년 부착 명령도 유지했다.

김 씨는 지난해 5월 17일 오전 1시께 서울 지하철 강남역 10번 출구 인근 한 건물 화장실에서 피해자(당시 23세·여)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30분 동안 혼자 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을 기다렸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김 씨가 경찰에 붙잡힌 후 여성에게 무시당해 화가 나 살인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알려지면서 이 사건을 ‘여성혐오범죄’로 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은 정신상태 감정 등을 통해 여성혐오범죄로 보기는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재판부 역시 “김 씨가 여성을 혐오하였다기보다 남성을 무서워하는 성격 및 망상으로부터 영향을 받은 피해의식으로 인해 상대적 약자인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범행 당시 사물변별능력이나 의사결정능력이 결여된 심신상실 상태였다는 김 씨 측의 주장에 대해 재판부는 “김 씨는 범행 당시 조현병으로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을 뿐 이를 넘어 심신상실 상태에 있었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당초 검찰은 범행의 잔혹성을 이유로 무기징역을 구형했으나 1심은 심신미약 상태를 고려해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2심 역시 “범행의 중대성과 계획성, 피고인의 책임능력 정도 등과 양형기준을 토대로 1심이 정한 형량을 검토한 결과 무기징역을 택한 뒤 심신미약을 고려해 징역 30년으로 감경한 것이 너무 무겁거나 가볍다고 인정되지 않는다”며 징역 30년을 유지했다.

한편 김씨는 2009년 ‘미분화형 조현병’ 진단을 받은 뒤 여러 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다가 지난해 1월 이후 약을 복용하지 않아 피해망상 증상을 보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