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원, "도주·증거인멸 우려" 고영태 사전구속영장 발부

등록 2017-04-15 13:22:02 | 수정 2017-04-15 13:29:02

알선수재·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붙잡힌 고영태(41) 씨가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처음 폭로한 고영태(41) 전 더블루케이 이사의 사전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검찰은 13일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고 씨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고 14일 오후부터 법원이 영장실질심사를 열었다.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오전 "(검찰이) 주요 혐의 사실을 소명했고, (고 씨가) 도망 및 증거인멸을 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고 씨가 인천본부세관장 인사에 개입해 이 모 사무관으로부터 2000만 원을 받은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본다. 이 사무관이 고 씨에게 김 모 씨의 인사를 청탁했고 실제 김 씨가 세관장에 임명됐다. 고 씨는 이 밖에 주식 투자금 명목으로 8000만 원을 받은 후 돌려주지 않은 혐의 등도 받고 있다.

고 씨는 최순실(61·구속기소) 씨의 최측근이었다가 국정에 개입한 의혹이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검찰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협조하고, 국회 청문회에도 출석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 주목을 받았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