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y
사회

tvN '혼술남녀' 신입 PD 자살 사건…유가족, "회사 책임 인정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18 14:43:45 | 수정 : 2017-04-18 23:45:33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책위, "CJ E&M 공식 책임 인정· 사과·재발방지 대책 이끌어낼 것"
tvN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서울 정동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마이크를 잡고 있는 사람이 사망한 이한빛 PD의 동생 이한솔 씨이고 오른쪽이 어머니 김혜영 씨다.(뉴스한국)
[기사보강 : 2017년 4월 18일 오후 11시 44분]tvN 드라마 '혼술남녀'의 신입 PD 이한빛(남·사망 당시 27) 씨가 입사 9개월 만 지난해 10월 목숨을 끊었다. 이 드라마는 지친 청춘을 위로하는 내용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정작 드라마를 만든 이 씨는 유서에 '노동착취'라는 글을 남기고 27년의 생을 스스로 마감했다. 18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유족과 'tvN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기자회견을 열고 CJ E&M가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서울대를 졸업한 이한빛 PD는 지난해 1월 CJ E&M에서 처음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3개월 동안 내부 교육을 마친 후 그해 4월 18일부터 CJ E&M 방송부문 tvN 제작본부 기획제작 '혼술남녀'팀에서 일했다. 신입 조연출인 이 PD는 의상·소품·식사 등 촬영준비와 데이터 딜리버리·촬영장 정리·정산·편집 등의 업무를 했다. 이 PD는 '혼술남녀' 마지막 촬영 날인 지난해 10월 21일 사라졌고 그달 26일 숨진 채 발견됐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이 PD는 유서에 "촬영장에서 스탭들이 농담 반 진담 반 건네는 '노동 착취'라는 단어가 가슴을 후벼팠어요. 믈론 나도 노동자에 불과하지만 적어도 그네들 앞에선 노동자를 쥐어짜는 관리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니까요. 하루에 20시간 넘는 노동을 부과하고 두세시간 재운 뒤 다시 현장으로 노동자를 불러내고 우리가 원하는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이미 지쳐있는 노동자들을 독촉하고 등떠밀고 제가 가장 경멸했던 삶이기에 더 이어가긴 어려웠어요"라는 말을 남겼다.

대책위는 'tvN 혼술남녀 신입 조연출 사망사건 조사 보고서'를 통해 이 PD가 과도한 업무와 언어폭력 및 괴롭힘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하며 CJ E&M에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유가족의 요구가 있었지만 CJ E&M은 유가족이 자체 진상조사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했고, 근무 강도와 출퇴근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도 주지 않았다는 게 대책위의 주장이다. 대책위는 이달 17일까지 확보한 이 PD의 휴대전화 통신기록, 카드결제·진료기록, 제작 관계자 및 드라마 제작 종사자 증언, CJ E&M 답변서를 토대로 보고서를 만들었다고 밝히며, "이 사건은 구성원을 도구화하는 드라마 제작환경과 군대식 조직문화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 피디의 어머니 김혜영 씨는 "아들의 유서를 보고 CJ E&M에 공개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했지만 회사는 꿈쩍하지 않았고, 아들의 자살을 개인의 문제로 만들었다. 대책위에 참여하면 아들의 죽음을 다시 확인해야 하기에 무서워 꺼렸지만 아들과 이 땅의 젊은이들을 위해서 두고 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CJ E&M는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이한빛 님에 대해 큰 슬픔을 표한다"며, "당사 및 임직원들은 경찰과 공적인 관련 기관 등이 조사에 나선다면 적극 임할 것이며 조사 결과를 수용하고 지적된 문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책임을 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유가족에 보낸 질의서 회신에서는 이 PD를 학대하거나 모욕하지 않았고 근무강도가 특별히 높은 편이 아니었다고 밝혔고, 이 PD의 근태 불량으로 회사에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CJ E&M의 공식적인 책임 인정과 사과, 재발장지 대책 마련을 이끌어내는 것을 목적으로 온라인에서 이 PD 추모 글쓰기와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19일부터는 이 PD의 동생 이한솔 씨를 시작으로 CJ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연이어 진행할 예정이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