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뒷받침하는 쪽지 공개…文 주장 반박y
사회

송민순, 회고록 뒷받침하는 쪽지 공개…文 주장 반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21 10:44:56 | 수정 : 2017-04-21 12:52: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문 후보가 대선 토론에 나와 계속 부인만 하니 어쩌겠나"
자료사진, 지난달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통일미래포럼 창립 기념 '한반도의 미래: 외교로 묻고, 통일로 답하다' 토론회에서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투표를 앞두고 노무현 정부가 북한에 의사를 물었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킨 송민순 전 외교통일부 장관이 이를 뒷받침하는 문건을 공개했다. 송 전 장관은 '빙하는 움직인다'는 제목의 저서에서 당시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북한 접촉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가 이를 부인하자 송 전 장관은 자신의 기록이 사실임을 입증하기 위해 문건을 내놓은 것이다. 송 전 장관은 2006년 12월부터 2008년 2월까지 외교부 장관을 지냈다.

21일자 중앙일보에 실린 단독 인터뷰에서 송 전 장관은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며 종이를 한 장 내놨다. 그는 이 문서를 보게 된 정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노 대통령의 호텔 방에 들어가니 '북한에서 받은 반응'이라며 내게 보라고 문서를 줬다. 그때 눈을 의심했다. 노 대통령은 '그냥 갑시다. 기권으로. 북한에 물어보지 말고 찬성으로 가고 송 장관 사표를 받을까 생각도 들었지만 이제 시간을 놓친 것 같다'고 했다. 방을 나온 뒤 나중에 수첩에 당시의 감정을 적어놓기도 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는 "남측이 반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북남 선언에 대하 공공연한 위반으로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 만일 남측이 반공화국 인권결의안 채택을 결의하는 경우 10.4 선언 이행에 북남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될 수 있음을 강조함"이라고 적혀 있다. 문건 아래에 손글씨로 적힌 것은 '저녁 6시 30분에 접수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송 전 장관은 문건을 공개하게 된 것이 문 후보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회고록 내용이) 정쟁의 대상이 되면서 문 후보가 내 책의 신빙성 문제를 제기해 일이 이렇게 된 것"이라며, "분명한 증거가 있는데도 문 후보가 대선 토론에 나와 계속 부인만 하니 어쩌겠나. 문 후보는 자신의 이야기가 잘못됐었다고 해야지 사실을 싹 깔아뭉갤 일이 아니지 않나. 이처럼 확실한데 어떻게 역사에 눈을 감고 있을 수 있나"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을 쓸 때 수십 권의 업무 수첩과 1000개 이상의 메모, 신문 기사를 참고로 했다며 저서의 신빙성에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