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수습 대책 다시 내놓아야"y
사회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수습 대책 다시 내놓아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4-21 16:52:27 | 수정 : 2017-04-21 17:07:3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선체 내부로 진입 불가능…사흘 동안 수습 작업 사실상 전혀 진척 없어"
세월호 참사 미수습자 가족들이 21일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양수산부와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에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수습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은 "예상과 달리 수습 작업은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세월호 내부는 무너져 내린 구조물과 각종 집기류들로 입구부터 꽉 막혀 있는 상태"라며, "무너져 내린 구조물들을 들어낼 엄두도 내지 못한 채, 선체절단 구멍 입구에서 작업자 한두 명이 손으로 펄을 양동이에 담아내고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런 식이라면 미수습자 수습은 얼마나 긴 시간이 걸릴지 모르는 막막한 상황"이라며, 선조위와 해수부에 책임있는 수습 대책을 촉구했다. 참사의 진상 조사와 작업자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범위에서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대책을 다시 수립해달라는 것이다.

미수습자 단원고 조은화 양 어머니 이금희 씨는 진출입로를 넓히거나 위에서 뚫는 방법 등을 제안했다. 선체 절단을 염두에 둔 수색 방식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5시 목포신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조위 조사 방향·일정 등을 발표한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