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한 개인정보로 광고글 올려 가짜 의약품 등 판매한 일당 검거y
사회

해킹한 개인정보로 광고글 올려 가짜 의약품 등 판매한 일당 검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08 09:57:15 | 수정 : 2017-05-08 11:13:1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중국 해커에게 건당 1000~6000원 주고 개인정보 3만여 건 구입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중국 해커로부터 사들인 개인정보로 인터넷 광고글을 게시하고 가짜 의약품을 판매한 일당을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경찰이 압수한 가짜 의약품.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중국 해커로부터 사들인 개인정보를 각종 인터넷 광고글을 게시하는 데 사용해 수억 원에 달하는 수익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A(47·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공범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중국 심양에 있는 해커로부터 3만여 건의 개인정보를 구입해 범죄에 악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개인정보에는 포털사이트의 ID, 비밀번호,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등의 정보가 포함돼 있으며, 건당 1000~6000원가량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 A씨 일당은 구입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중국에서 밀수입한 가짜 의약품 27종을 팔기 위한 광고글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1600여 차례에 걸친 판매로 이들이 챙긴 부당이득은 2억 원 상당으로 나타났다.

피의자 B(51·여)씨는 개인정보 211건을 구입해 자신이 불법 복제한 DVD 광고글을 올리고, 9000만 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개인정보 37건을 구입한 피의자 C(26·남)씨는 인기가 많은 ‘파워블로그’에 특정 성형외과를 소개하여 검색 순위를 조작하는 불법 광고 대행으로 1억 원 상당의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개인정보를 열심회원, 광고용, 휴면계정으로 분류하고 이 가운데 주로 휴면계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사용하지 않고 방치해둔 계정이 범행에 악용되고 있다”며 “3~6개월마다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보안 습관을 생활화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무료 제공하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활용해 사용하지 않는 계정을 삭제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