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넘게 가정폭력 휘두른 前남편 청부살해…징역 15년 확정y
사회

40년 넘게 가정폭력 휘두른 前남편 청부살해…징역 15년 확정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2 14:21:39 | 수정 : 2017-05-12 14:48:1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혼 후 전화로 폭언, 재산분할 요구하자 지인에 살인 청부
“이혼 후 동거 안 해…생명 빼앗지 않으면 안 될 절박함 없어”
결혼 생활 내내 가정폭력을 휘두르다 이혼한 후 재산분할을 요구하는 전 남편을 청부살해한 60대 여성에게 징역 15년형이 내려졌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전 남편 A씨에 대한 살인교사 혐의로 구속기소된 문 모(65)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혼으로 더 이상 남편과 동거하지 않아 지속적인 폭력에 노출되지 않았음에도 A씨에 대한 원망과 불안감, A씨의 재산분할 청구에 따른 배신감 등에 사로잡혀 청부살해를 교사했다”며 “적법한 증거 등에 비춰 살펴볼 때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고 살인교사죄의 성립과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판단했다.

문 씨는 2014년 평소 알고 지내던 사설 구급차 운전기사 최모(37·남) 씨에게 “전 남편을 평생 못 나오게 할 수 있는 곳에 넣어 달라. 5000만 원을 주겠다”며 살인을 청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 씨는 “그런 병원은 없다”고 답했고 채무에 시달리던 김모(40·남) 씨 등 2명에게 A씨를 살해하도록 지시했다. 이들은 경기 양주시 야산에서 A씨를 살해한 후 암매장했다.

문 씨는 1972년 결혼했을 때부터 2014년 이혼할 때까지 42년 동안 남편 A씨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 술을 마시면 A씨의 폭행은 더욱 심해졌고 갈비뼈와 팔목 등이 부러지기도 했다.

A씨를 치료하기 위해 2013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도 했지만, 주거지 제한과 통원치료, 문 씨를 폭행하지 않는다는 조건이 붙은 법원의 결정문을 받아 퇴원했다.

병원에서 퇴원한 A씨는 이혼을 요구했고 두 사람은 2014년 3월 이혼했다. 문 씨는 이후 A씨가 전화로 폭언을 퍼붓고 문 씨 소유 건물에 대한 재산분할을 요구하자 자녀들에게 해를 끼칠지 모른다는 생각에 범행을 결심했다고 주장했다.

1심은 “‘평생 못 나오게 할 수 있는 곳에 넣어 달라’는 말은 살해해 달라는 의사를 암시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며 “다만 문 씨가 가정폭력으로 상당한 고통을 받아왔던 것으로 보이고, 자녀들이 위해를 당할 수 있다고 우려했던 점 등을 참작했다”며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사건 발생 10개월 전부터 동거하지 않았기 때문에 A씨의 생명을 빼앗지 않으면 안 될 절박함이 없는 상태에서 공교롭게도 재산분할 절차가 진행되자 범행을 실행한 만큼 가정폭력은 양형에 참작할 사유가 아니다”라며 징역 15년으로 형량을 높였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롯데家 신영자, 2심에서 징역 2년으로 감형
롯데면세점·백화점 입점업체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받고...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고·검찰 항소 모두 기각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승객과 승무원들을 폭행한 ‘대한항공 기내난...
형부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 살해한 20대 지적장애女 징역 4년
형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아들을 발로 차 숨지게 한 지적장애 여성...
교사 10명 중 6명 ‘여성혐오표현 직·간접 경험’…성희롱에도 노출
학교 안의 여성혐오가 확산되고 있다. 전국의 유치원, 초·중...
캠필로박터 식중독 매년 증가…생닭 조리할 때 각별히 주의해야
생닭을 씻을 때는 주변 조리기구나 채소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
합천 ‘엽총 인질극’ 40대 남성, 경찰 설득에 23시간 만에 자수
초등학생 아들을 인질로 잡고 엽총 인질극을 벌인 40대 남성이 ...
태국 국적 여성 쪽지로 구조 요청…경찰, 성매매 현장 덮쳐 업주·브로커 검거
감금 상태에서 성매매를 하던 태국 여성이 슈퍼마켓 종업원에게 건...
창원 양덕천서 급류에 휩쓸린 근로자 3명 숨진 채 발견
창원소방본부는 4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의 양덕천...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스무 살 여성 숨진 채 발견
충북 청주의 한 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사망 사건을 ...
경찰, 골프연습장 주부 납치 살인 사건 용의자 공개수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가 창원시 의창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발생한 ...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사는 당신, 범죄 피해 당할까 불안한가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2017 통계로 보는 여성...
과로사·돌연사로 죽어가는 집배원, 업무량 살인적…인원 늘려야
26일 오전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김명환·이하 우정노조) 조...
"다음 주 한반도 지배한 공기 이동하며 장마전선 북상"
장마가 늦어지는 이유는 몽골 북쪽 대기 상층까지 발달한 기압능이...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