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수수 경찰 간부 구속…승진·사건청탁 대가로 수천만 원 받아y
사회

뇌물 수수 경찰 간부 구속…승진·사건청탁 대가로 수천만 원 받아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5 16:54:27 | 수정 : 2017-05-15 19:41:4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부하 직원 승진 청탁 1천5백만 원, 사건 청탁 2천만 원 수수
경찰 간부가 부하 경찰로부터 승진 청탁을 받고 대가로 뇌물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은 현재 대기발령 중인 A(57·남) 총경을 뇌물수수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현 일산동부경찰서 B(55·남) 경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 총경은 지난해 4월경 고양경찰서장으로 재직 중 부하직원인 B(당시 경위)씨로부터 경감 승진청탁을 받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 결과 A씨는 B씨로부터 승진청탁을 받으며 1000만 원을 수수했고, 서울 강남경찰서장으로 재직 중이던 올해 1월경 B씨가 승진하자 500만 원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A씨는 고양경찰서장 재직 중 C(52·남)씨로부터 D(52·남)씨에 대한 사건 청탁을 받고 2천만 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C씨를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 실제 고소인인 D(56·남)씨를 뇌물공여방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A씨는 받은 뇌물을 지인의 계좌로 이체하여 주식 매수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당사자들이 혐의를 부인했으나 사건 관계인들의 계좌 내역, 전화 통화와 문자메시지 분석 등 과학수사 기법을 활용해 사건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