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67%, 청소년 75% “5·18민주화운동 가치훼손 심각”y
사회

성인 67%, 청소년 75% “5·18민주화운동 가치훼손 심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5 17:19:21 | 수정 : 2017-05-15 19:42:4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2017년 5·18인식조사’ 성인 1천명, 청소년 1천140명 대상
대다수 성인, 청소년 “5·18, 민주화 기여…정의로운 저항”
5·18기념재단이 성인 1천명, 청소년 1천1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5·18인식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5·18기념재단 제공)
우리나라 성인 약 67%, 청소년 약 75%가 5·18민주화운동의 의미와 가치에 대한 훼손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18기념재단은 현대리서치에 의뢰해 성인 1000명, 청소년 11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5·18인식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기념재단에 따르면 성인 86.8%, 청소년 73.0%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5·18민주화운동 국가기념일에 대해서는 성인 53.6%, 청소년 56.5%가 알고 있었다. 5·18 특별법 인지도는 성인 48.3%, 청소년 27.5%에 그쳤다.

5·18민주화운동이 ‘한국의 민주화에 기여했다’는 의견은 성인 75.9%, 청소년 68.8%로 높게 나타났다. ‘국가의 부당한 폭력에 대한 정의로운 저항이었다’는 의견에도 성인 77.1%, 청소년 77.3%가 동의했다.

인터넷, 대중매체 등의 비방·왜곡이 5·18민주화운동의 의미와 가치를 훼손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성인보다 청소년이 더 심각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은 67.1%가 ‘심각하다’, 8.3%가 ‘심각하지 않다’고 답했지만 청소년들은 74.8%가 ‘심각하다’, 3.1%가 ‘심각하지 않다’고 답했다.

반면 5·18민주화운동이 ‘북한과 연결돼 있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성인의 11.9%, 청소년의 8.4%가 동의를 표했다. ‘불순세력이 주도한 폭력사태였다’는 의견에 동의한다는 응답도 성인 13.3%, 청소년 12.0%나 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성인에 대한 조사는 유무선RDD 방식의 전화면접으로 이루어졌으며, 청소년 조사는 중·고등학교 2학년 학생 1000명에게 조사지를 배포한 후 자기가 기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두 조사 모두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0%p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여중생 집단 성폭행’ 2심도 중형 선고…법원 “사람이 할 수 없는 일”
여중생 2명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해자들에 대...
전 통합진보당 관계자들 ‘이석기 영장집행 방해’ 유죄 확정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이하 통진당) 의원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압...
자유한국당 이철우, "(文 정부) 오래 못 갈것 같다" 발언 파장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이철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허리 숙인 최호식 전 회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경찰 출석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
시민 100명 모여 몰카 규제 아이디어 제안하는 '수다회' 열린다
바야흐로 몰카의 시대다. 지하철·화장실·길거리에 심지어 사적...
서울시교육청, 숭의초등학교 학교폭력 사태 특별장학 착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학교폭력...
한여름도 아닌데 왜 이렇게 덥나 했더니
기상청이 16일 한반도 서쪽내륙을 중심으로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
정신병원 거부하며 흉기 난동 40대 남성, 경찰 테이저건 맞고 사망
경상남도 함양군에서 40대 남성이 정신병원 입원을 거부하며 흉기...
연세대 공학관서 폭발 사고 발생…'테러 의심' 경찰특공대 투입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 위치한 연세대학교에서 폭발이 발생해 경찰...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다”
취업난이 극심한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
‘동거녀 살해 암매장’ 30대男 징역 3년 확정…솜방망이 처벌 논란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해 암매장한 30대 남성에 대한 상고를 포기...
경찰, "대마초 권유" 가수 가인 SNS 글 파장 일자 내사 착수
서울지방경찰청이 남성그룹 빅뱅에서 활동하는 가수 최승현(예명 탑...
부산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 대량 누출 사고 발생
부산의 한 폐수처리공장에서 유해가스가 대량으로 누출되는 사고가 ...
靑, "국방부가 사드 4기 추가 사실 의도적으로 누락"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전 국방부가 국내로 들어온 고고도미사일방...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