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2% “입시에서 출신학교 차별금지 찬성”y
사회

국민 96.2% “입시에서 출신학교 차별금지 찬성”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6 13:46:20 | 수정 : 2017-05-16 15:19:2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입 학생부 종합전형에서 출신 고교 차별 존재 90.2%”
“출신학교 가리는 블라인드 채용, 과도한 금지 아냐 80.1%”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학 입시 학생부 종합전형에 출신학교에 따른 차별이 존재한다는 응답이 90.2%에 달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국민 대다수가 입시·채용 등에서 학력에 따른 차별을 체감하고 있으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출신학교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에 대해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하 사교육걱정)은 출신학교 차별금지법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출신학교 차별 금지'를 입시에서 적용하는 것에 대해 96.2%가, 채용에 적용하는 것에 대해 95.3%가 찬성했다고 16일 밝혔다.

4월 26일부터 5월 9일까지 성인 785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대다수의 국민들은 입시나 채용에서 학력과 학벌에 따른 차별이 존재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응답자의 90.2%는 대학입학 전형 중 하나인 학생부 종합전형에서 특목고·자사고를 우대하는 등 출신 고교에 대한 차별이 존재한다고 답했다. 입시에서 출신학교 정보를 가리고 특정 학교에 대한 우대와 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에 대해서는 96.2%가 찬성했다.

‘출신학교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사교육비가 감소할 것’이라는 주장에는 ‘동의한다’는 의견이 73.2%로 높게 나타났지만,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20.0%로 적지 않았다. 사교육걱정 관계자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사교육비가 실질적으로 감소하려면 법 제정과 동시에 학교 교육의 정상화, 고교 평준화, 대학 서열화 완화 등 교육제도 및 정책의 변화가 수반되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채용 시 고졸, 대졸 등 학력 차별이 존재한다는 응답이 99.3%에 달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한편 기업 채용의 경우 거의 모든 응답자인 99.3%가 고졸, 대졸 등 학력 차별이 존재한다고 인식했으며, 어느 학교 출신인가를 따지는 학벌 차별도 98.6%가 존재한다고 인식했다. 이에 채용 시 학력 차별 금지에 대해서는 95.3%가, 학벌 차별 금지에 대해서는 96.7%가 찬성했다.

이력서에서 출신학교를 가리는 블라인드 채용방식이 민간기업에 대한 과도한 규제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80.1%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출신학교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차별이 만연한 채용관행이 개선될 것이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90.5%가 동의를 표했다.

사교육걱정 측은 “19대 대통령 선거 기간 중 문재인 캠프는 사교육걱정이 개최한 ‘사교육 경감 관련 공약 평가 국민 100인 평가단 컨퍼런스’에 참여해 학력·학벌 차별금지법을 제정할 것을 약속했다”며 “새 정부 출범 직전에 이루어진 이 설문 조사에 반영된 국민의 고통과 열망을 중시하여, 정부가 국회 여야와의 합의를 통해 출신학교 차별금지법 제정에 조속히 나서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ceh@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포스코, 근로자 질식사 사과문 발표 “철저한 원인 규명…후속 수습 지원”
경북 포항시에 있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
현직 경찰관, 아내 살해한 혐의로 긴급 체포…범행 자백
24일 경북 영천경찰서가 영천시의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현직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