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신문, 안수찬 논란 공식 사과…안수찬, "개인 집필 당분간 중단"y
사회

한겨레신문, 안수찬 논란 공식 사과…안수찬, "개인 집필 당분간 중단"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7 10:32:35 | 수정 : 2017-05-17 10:46:4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선량한 시민 낙인찍는 글 '거듭 사과'…깊이 자숙하겠다"
한겨레신문이 16일 공식 사과문을 발표해 최근 안수찬 기자의 글에서 시작한 논란을 공식 사과했다. 한겨레신문은 "독자와 주주, 시민여러분께 한겨레 한 구성원의 부적절한 페이스북 글과 관련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신문은 "안수찬 편집국 미래라이프에디터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대단히 적절치 않은 공격적 언사로 독자 여러분들께 커다란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구성원 개개인이 가급적 차분하고 사려 깊은 소셜미디어 활동을 하도록 주문해왔다. 그러나 안수찬 에디터의 이번 글은 독자와 회사의 기대에 부응하지 않는 것이었다. 이 글은 회사의 입장과 관련 없는 개인적 글이었지만, 독자 여러분 입장에서는 한겨레신문사와 별도로 생각하실 수 없었을 터이다. 한겨레신문사 또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안 기자에게 엄중 경고했다고 밝히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구성원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면서도 독자와 건강하게 소통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 활동 준칙 제정을 위한 기구를 17일에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안 기자는 신문사의 공식 사과문과 별도로 페이스북에 다시 한 번 개인의 사과 성명문을 올렸다. 안 기자는 "큰 잘못을 저질렀다. 독자 신뢰를 바탕으로 삼는 기자가 절대 하지 말아야할 일을 저질렀다.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안 기자는 회사의 경위 파악 조사에 임했다고 밝히며, "어제밤(15일) 사리분별 없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전직 한겨레21 편집장으로서 최근 한겨레21 표지사진 논란에 대한 격한 마음이 일어 부적절한 표현을 함부로 적었다. 그 표현은 선량한 시민을 낙인찍는 글이기도 했다"고 해명했다.

안 기자는 "반성하고 성찰하며 깊이 자숙하겠다. 이 사과글을 두루 보실 수 있도록 하되 적정 시점에서 페이스북 활동을 모두 정리하겠다.아울러 개인적 집필 활동도 당분간 중단하겠다"며, "제대로 된 기자가 될 때까지 오직 숙고하면서 민주주의와 언론 그리고 기자의 역할과 책임을 더 깊이 공부하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안 기자는 "다만 한겨레에 대한 믿음은 버리지 말아주십사 감히 청한다. 머리 숙여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기자는 15일 페이스북에 자신의 모습을 주간지 한겨레21 표지에 그려 넣은 액자 사진을 게재하며 "편집장 2년하고 기자들이 만들어준 표지액자 하나 받았다.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며 입을 열었다. 안 기자는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를 일컫는 말)들"이라고 적어 파문을 일으켰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트럭 적재물에 전선 걸려 전봇대 2개 쓰러져…92가구 정전
부산에서 고철을 가득 실은 트럭에 전선이 걸려 전봇대 2개가 쓰...
설 연휴 인구 이동 3344만 명…예측보다 2.1% 증가
이번 설 연휴기간 국내 이동 인구는 총 3344만 명, 고속도로...
경찰, 20대 제주 관광객 살인 용의자 변사체 발견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던 20대 여성 피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20대 여성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현상수배
경찰이 제주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살인사건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책임 처음 인정 "사건 본질 호도하지 않겠다"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목동병원(이하 이대목동병원)이 지난...
金·盧 전 대통령 뒷조사 가담했나…檢,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거액을 들여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대법원, '공천 헌금' 박준영 의원 징역 2년 6개월 확정…의원직 상실
박준영(72·전남 영암·무안·신안) 민주평화당 의원이 공직...
군인권센터, "경찰 소대장이 의경 기동버스서 음란동영상 재생" 폭로
지난해 경북 성주 소성리 사드 배치 집회 때 의무경찰을 지휘하는...
설 대목 노렸나…유통기한 지난 제품 팔거나 위생 불량한 식품업체 무더기 적발
설 명절을 앞두고 유통기간이 경과한 제품을 보관·사용하거나 위...
삼성전자 이재용, 2심서 징역 2년 6월·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
박근혜(66)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62) 씨에게 뇌...
"개인의 용기에서 모두의 연대로" 서지현 검사 고백의 메아리
"8년 전 법무부 고위 간부가 나를 강제 추행했다." 서지현(4...
'MB 실소유주 의혹' 다스 조준하는 檢, 120억 횡령 사건 핵심 직원 입건
다스 120억 원 횡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전직 경리 직원을...
검찰,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친모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
경찰이 친모의 ‘실화’로 결론 내렸던 ‘아파트 화재 세 남매 사...
고속도로 달리는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 날아와 운전자 사망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에 화물차 부품이 날아들어 운전자가...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