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해역서 수습한 뼈,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로 확인y
사회

세월호 침몰해역서 수습한 뼈,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로 확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5-17 14:22:22 | 수정 : 2017-05-17 14:53:4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정확한 신원 확인 위해 국과수·대검 함께 분석
17일 전남 목포신항 철재부두에 있는 세월호에서 작업자들이 수색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해양수산부 제공)
17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 수습한 뼈의 신원이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라고 밝혔다. 수습본부는 5일 오전 11시 36분에 침몰해역을 수중수색하며 뼈 1점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수습본부는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국과수와 대검찰청에서 함께 분석을 진행했으며 5일 이후 4차례(10일·12일·13일·16일) DNA 분석을 의뢰했다.

일반적으로 뼈의 DNA를 분석하는 데 3주~4주가 걸린다. 뼈의 칼슘을 완전히 제거하는 탈칼슘화 과정에만 2~3주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고 씨의 경우 신원을 확인하는 데 2주도 채 걸리지 않았다. 뼈의 상태가 양호한데다 탈칼슘화가 진행한 부위를 우선적으로 채취해 분석함으로써 기간을 줄였기 때문이다.

수습본부는 국과수와 대검이 DNA 분석을 함께 진행한 것은 신원 확인을 정확하기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희생자 신원 확인을 할 때에도 두 기관이 교차 분석을 진행했다. 수습본부는 "국과수와 대검찰청의 교차분석은 양 기관이 함께 분석할 수 있는 수준의 샘플을 채취할 수 있는 경우에만 시행하며 그렇지 않은 경우 국과수에서만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기상청 “폭염·피부노화 대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하세요”
내달 1일부터 연령·환경에 따른 더위체감지수와 피부 노화를 유...
휴가 나온 장병 가장 듣기 싫은 말 “또 나왔어?”
휴가 나온 군 장병이 부모, 친구, 연인 등에게 가장 듣기 싫은...
시민단체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해 최저임금 1만 원 실현하라”
시민단체 재벌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와 사회변혁노동자당이 약 88...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전 시동…‘댓글 조작 사건’ 발목잡나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
환경단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2만 8000명 서명 참여”
후쿠시마산 방사능 오염 수산물 수입 규제 세계무역기구(WTO) ...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기술적으로 가능”
초대형 광석 운반석 스텔라데이지호가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지 1년...
원주시청 건축 행정 ‘고무줄 잣대’ 논란 확산
원주시청(시장 원창묵)이 햇수로 4년째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교...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선욱이가 힘들어했던 신규 간호사 교육제도 꼭 개선해 주세요”
故 박선욱 간호사의 죽음을 계기로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 현실을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