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귀가여성 살인’ 진범 러시아인, 현지 법원서 무기징역 선고y
사회

‘부천 귀가여성 살인’ 진범 러시아인, 현지 법원서 무기징역 선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7-12 14:40:37 | 수정 : 2017-07-12 15:39:2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러시아 대검, 범죄인인도 청구 거절…지난해 10월 기소
경기도 부천에서 귀가하던 여성을 살해하고 자국으로 도주한 러시아인이 현지 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법무부는 러시아 하바롭스크 법원이 ‘부천 귀가여성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러시아인 P(37·남)씨에 대해 살인 등의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은 현재 P씨가 항소하여 항소심 계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에 따르면 P씨는 지난 2014년 2월 경기도 부천의 한 아파트에서 귀가하던 피해자(당시 29세·여)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피해자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가방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 러시아로 도주한 P씨는 인터폴 적색수배 등을 거쳐 2015년 6월 러시아에서 검거됐다. 법무부는 러시아 당국에 범죄인인도를 청구했지만 러시아 대검은 러시아 법에 따라 인도를 거절했다.

우리나라와 러시아가 가입한 ‘범죄인인도에 관한 유럽협약’에 따르면, 각국은 자국민 인도를 거절할 수 있으나, 거절할 경우 범죄인에 대한 기소 요청에 응해야 한다.

이에 법무부는 우리 측이 제공한 증거 등을 기초로 러시아에서의 직접 수사를 요청했고, 러시아가 이를 받아들여 수사한 후 지난해 10월 P씨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법무부는 부검 결과, CCTV 자료 등 증거 자료와 유족 진술 등을 러시아 사법당국에 전달해 재판과정에 참작하도록 했으며, 수사·재판 절차 전 과정에서 러시아 사법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이번 선고를 이끌어냈다.

법무부가 자국민의 인도를 거절하는 국가에 대해 기소요청을 통해 중형을 이끌어 낸 사안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015년 9월 경기도 여주에서 50대 농장주를 살해하고 피해자의 계좌에서 약 5900만 원을 인출해 자국으로 달아난 우즈베키스탄인들은 최근 징역 19년형이 확정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향후 남은 재판 절차에서도 러시아 대검 등과 협력해 범죄인에게 죄에 상응한 처벌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