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y
사회

"세월호 참사 문제, 대통령 개인에 집중하면 개혁 기회 놓칠 수 있어"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04 16:49:24 | 수정 : 2017-08-04 23:36:16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스콧 개브리얼 놀즈 美 재난 전문가, "피해 가족들 3년 동안 연대 인상적"
스콧 개브리얼 놀즈 미국 드렉셀대학교 역사학과 교수가 4일 오후 '재난조사는 왜 실패하는가'라는 주제로 세월호참사진상규명을 위한 국제세미나에서 발표하는 모습. (뉴스한국)
미국 재난 조사 역사와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를 연구한 스콧 개브리얼 놀즈 미국 드렉셀대학교 역사학과 교수가 4일 오후 '재난조사는 왜 실패하는가'라는 주제로 세월호참사진상규명을 위한 국제세미나에서 참석했다. 재난조사 전문가인 놀즈 교수는 약 두 달 전 방한해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 위원 및 조사관들과 만나 조사 진행 방식을 자세히 연구하고 있다. 국제세미나는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 있는 416연대 대회의실에서 열렸고 전치형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놀즈 교수는 세월호 참사와 이후 재난 조사 과정이 정치적으로 얽혀 있는 점을 지적하며, "지금까지 연구한 사례 중에서도 전례를 찾기 힘들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일반적인 재난조사 방식과 절차가 있지만 특조위는 정치적인 형편 때문에 그런 방식으로 조사를 하지 못했다"며, "특조위를 구성할 때부터 이후 조사 단계마다 정치적 긴장과 대립관계가 생겼고 영향을 받았다. 진행방향에 있어서 정치적으로 제한된 방향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었다. 특조위가 이렇게 정치적인 상황과 결부하면서 일반적인 재난조사 활동과는 거리가 멀어졌다"고 말했다.

특조위는 지난해 9월 30일 정부에 의해 활동을 종료했고 현재 2기 특조위가 출범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기 특조위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하다.

특히 놀즈 교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 있어 세월호 참사가 영향을 미친 점을 감안해 잊지 말아야 할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문제를 다룸에 있어서 대통령이라는 '사람'의 행적 문제와 공식적인 행정부의 기능 중 대통령 한 사람에 집중하느라 행정부와 청와대 대응의 문제를 간과한다면 이는 귀한 개혁의 기회를 놓치는 것일 수 있다"며, "개인의 문제와 대통령직이라는 공식 직책의 문제를 잘 구별해서 생각하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놀즈 교수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이후 3년이 넘도록 피해자 가족들이 긴밀하게 연대하는 모습에 인상을 받았다고 말하며, 앞으로 기념비적인 시기마다 언론과 대중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중요한 문제는, 대중이 세월호 참사를 어떻게 기억하게 하느냐다. 한국 사회의 다른 논쟁거리와 이야기를 연결해 대중이 길게 기억하도록 자리를 잡게해야 한다. 10년 후에도 세월호가 어떤 이야기로 남도록 끌어가는 데 있어 세월호 가족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4주기나 5주기 등 중요한 날짜를 활용해 메시지를 잘 모아 전파하는 것을 계획적으로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있어 희생자 가족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놀즈 교수는 "미국 9.11 테러 때 여러 집단의 가족모임이 있었지만 이들 중 변화를 이끌어낸 집단은 고층 건물 안전 문제를 다뤘던 이들이었다"며, "참사 희생자들만이 가지는 도덕적 힘과 기술전문가들의 힘이 잘 결합해 가시적인 변화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北 김정은, 권력서열 2위 황병서 처벌"
북한이 인민군 총정치국을 검열해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을 처벌했다...
십일조를 재산 갈취 교리라는 취지로 판단한 법원 판결 논란
최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민사1부(재판장 명재권 판사)는 하나...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여직원 성추행 혐의’ 최호식 호식이 치킨 전 회장 불구속 기소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호식이 두 마리 치킨’의 최호식(63) ...
홍준표, "망나니 칼춤…많이 먹었으면 그만해야"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별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