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대장 부인, "아들같이 생각…상처 됐다면 죄송"y
사회

박찬주 대장 부인, "아들같이 생각…상처 됐다면 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07 11:22:55 | 수정 : 2017-08-07 12:41: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7일 오전 국방부 검찰단 출석해 참고인 신분 조사
박찬주 대장의 부인 전모씨가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고등법원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군 검찰은 공관병에 대한 이른바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사령관과 그 부인을 차례로 소환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뉴시스)
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는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육사 37기)의 부인 전 모 씨가 7일 오전 군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공관병은 연대장 이상의 군 지휘관이 거주하는 공관을 관리하는 병사다. 지난달 말 군인권센터가 박찬주 대장 부부의 갑질 의혹을 폭로하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박찬주 대장 부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초까지 관사에서 근무하는 공관병과 조리병 등을 노예 취급했다는 제보가 잇달았다. 이들은 조리, 빨래, 다림질, 텃밭 가꾸기, 옷 관리, 화장실 청소 등의 잡무를 담당하면서도 장병 표준일과와 상관없이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박 대장이 새벽기도를 가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대기한 후에야 근무가 끝나는 탓에 만성 과로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박 대장의 부인 전 씨가 공관병을 노예 부리듯 했는데 청소와 조리, 빨래는 물론 안방 블라인드 치기, 거실에 떨어진 쓰레기 줍기 등 사소한 일까지 모두 공관병을 시켰다는 게 군인권센터의 설명이다. 심지어 소파와 바닥에 떨어진 발톱과 각질 청소까지 시키며 공사구분 없이 부려먹고, 썩은 과일을 공관병에게 집어 던지거나 공관병에게 호출 팔찌를 채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군인권센터가 제기한 공관병 인권침해 행위의 감사를 진행해 4일 발표했다. 박 대장과 부인을 포함해 공관에 근무하는 병사 6명과 공관장, 운전부사관, 참모차장 재직 시 부관 등 10여 명을 대상으로 했다. 국방부는 "상당 부분 사실로 밝혀졌다"며, "손목시계타입의 호출벨 착용하기, 도마를 세게 내려친 사실, 뜨거운 떡국의 떡을 손으로 떼어 내기, 골프공 줍기, 자녀 휴가 시 사령관의 개인 소유 차량을 운전부사관이 운전하여 태워 준 행위, 텃밭농사 등을 사실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전 씨는 이날 국방부 검찰단에 출석하며 챙이 넓은 모자로 얼굴을 가렸다. 차에서 내려 청사로 들어가기 전 공관병을 괴롭혔다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전 씨는 "잘못했다"고 말하면서도 "그냥 아들같이 생각하고 했지만 그들에게 상처가 됐다면 그 형제나 그 부모님께 죄송하다"며 황당한 해명을 늘어놨다.

썩은 토마토나 전에 맞은 공관병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고, "본인이 여단장급 이상이라고 생각하나"는 물음에는 "절대 아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민간단체가 군검찰에 제출한 고발장과 감사 결과를 토대로 박 대장을 형사입건해 검찰수사로 전환했다. 전 씨는 민간인이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지만 군 검찰이 조사 후 전 씨를 민간 검찰에 넘길 것으로 보인다. 박 대장의 군 검찰 조사는 8일 있을 예정이다.

한편 전 씨가 공관병을 아들같이 생각했다고 말한 대목을 두고 비난 여론이 커지고 있다. 천정배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이를 두고 "아들이라고 생각하고 갑질했다면 패륜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