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논란’ 김형준 전 부장검사, 항소심 징역1년·집유 2년 선고y
사회

‘스폰서 논란’ 김형준 전 부장검사, 항소심 징역1년·집유 2년 선고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0 13:56:20 | 수정 : 2017-08-10 16:36:5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검사 명예 실추, 국민 신뢰 훼손…30년 이상 사이 분별 흐리게 해”
스폰서와 수사 무마 청탁 의혹으로 구속기소 된 김형준 전 부장검사가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법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동창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던 김형준(47·사법연수원 25기) 전 부장검사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는 10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전 부장검사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벌금 1500만 원과 추징금 998만 원을 선고했다.

김 전 부장검사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던 중·고교 동창 김 모(47·남) 씨에 대해서는 징역 8개월을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벌금 1000만 원의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김 전 부장검사가 본분을 망각하고 고가의 향응을 여러 차례 받음으로써 묵묵히 직분을 다하는 다른 검사들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검찰을 향한 국민의 신뢰도 훼손시켜 비난 가능성을 가볍게 볼 수 없다”며 “김 씨와 30년 이상 사귀어온 사이라는 점이 분별을 흐리게 하고 경계심을 낮추게 한 측면도 없지 않았다고 보인다”고 판시했다.

앞서 김 전 부장검사는 2012년 5월부터 2016년 3월까지 동창인 김 씨로부터 29회에 걸쳐 2400만 원 상당의 향응과 현금 3400만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재판부는 김 전 부장검사가 김 씨로부터 계좌로 송금 받은 1500만 원에 대해 유죄로 판단한 1심과 달리 “여러 정황에 비추어볼 때 빌린 돈으로 보인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무죄 판단의 근거로는 김 전 부장검사와 김 씨 사이의 문자메시지를 들었다. 김 씨는 김 전 부장검사에게 ‘빌려준 돈도 못 받으니’, ‘변제 의사가 없는 걸로 알겠다’는 등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항소심 재판부는 김 전 부장검사에게 적용된 전체 혐의 액수 중 998만 원에 달하는 향응 접대 부분만 유죄로 인정했다. 1심에서는 향응 접대 1268만여 원, 계좌로 받은 현금 1500만 원 등을 유죄로 인정했었다.

아울러 김 씨에게 증거인멸을 요구한 혐의(증거인멸 교사)에 대해서는 1·2심 모두 증거부족을 이유로 무죄라고 판단했다.

한편 김 전 부장검사는 판결 직후 “법원이 오해와 모함을 걷어내고 진실만을 토대로 판단해준 것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자연인으로서 가장 낮은 곳에서 사회에 봉사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국정원 댓글 사건’ 원세훈 징역 4년 확정…5년 만에 마무리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