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학교 석면 철거, 안전하게 이루어지도록 감시해야”y
사회

환경단체 “학교 석면 철거, 안전하게 이루어지도록 감시해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4 13:19:26 | 수정 : 2017-08-14 14:46:04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안전관리 소홀하면 오염 더 커져…합동대책반 구성해 긴급점검 실시해야”
석면철거가 끝난 후 과천 관문초등학교 교실의 에어컨 위(왼쪽)와 게시판 위(오른쪽)에 방치된 석면이 함유된 천장마감재 조각들. 석면에 대한 아무런 안전상식과 훈련, 경험이 없는 무자격사업자가 마구잡이식으로 석면자재를 부수면서 철거한 것으로 보인다. (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
환경단체가 초·중·고교의 무분별한 석면 철거 작업이 오히려 석면 오염도를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4일 “학교건축물의 석면 철거는 잘못하면 교실과 복도 등을 오염시켜 다수의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석면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며 “정부·교육청·학교·학부모 등이 안전하게 석면 철거가 이루어지도록 관심을 갖고 감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석면은 1급 발암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인체노출 시 폐암·악성중피종암·후두암·난소암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2007년부터 석면시멘트 제품의 사용을 금지해오고 있다.

그러나 석면사용 금지 이전에 건설한 석면건축물들의 안전관리는 여전히 큰 문제다. 교육부가 김삼화 국민의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6월말 기준으로 전국 2만 856개 학교 중 석면을 사용한 학교는 1만 3956개교로 66.9%에 달한다.

노후화된 학교건물의 석면 위험성이 제기되자 각 교육청에서는 예산을 확보해 방학 중 관내 학교의 석면을 제거하고 있다. 그러나 일선 현장에서는 단순히 학교 건축물의 개보수 공사 정도로만 여겨지고 안전관리를 소홀히 하면 석면문제가 오히려 더 커질 수 있다는 점이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환경보건시민센터의 설명이다.

실제 올해 여름방학 중 석면 철거 작업을 진행한 수도권 지역의 초등학교 4곳과 고등학교 1곳에 대해 긴급 현장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5곳 모두에서 석면이 검출됐다. 5곳에서 채취한 51개 시료 중 47개에서 1급 발암물질 백석면이 3~5% 함유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교육부는 각 교육청에 석면 철거 예산을 내려 보내기만 하고 안전문제는 나 몰라라 하고, 각 지역의 교육청은 다시 해당 학교에 예산을 배정하고 철거업체를 통한 공사용역을 발주만 하고 안전문제는 도외시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엉망인 학교석면관리 문제는 고스란히 학생들과 교직원의 석면노출 위험으로 전가된다”며 “개학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시급히 서둘러 정부합동대책반을 구성해 학교석면문제 긴급점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마치 소주 100병 마신 듯” 광란의 도주…마약 의심 50대 남성 검거
마약을 소지한 채 고속도로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도주한 50...
방문진, MBC 사장 해임…김장겸, "제가 마지막 희생자이길"
공영방송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가 13일...
초등학생과 성관계 교사 징역 5년 선고…“강간과 다름 없다”
자신의 제자인 초등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여교사에게...
백령도 인근 해역서 지진 발생…기상청, "피해 없을 것"
14일 기상청이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성폭행·임신’ 혐의 40대 연예기획사 대표, 무죄 확정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킨 혐의를...
제19대 대선 선거사범 512명 기소…제18대 대비 19.6% 증가
검찰이 제19대 대통령선거 관련 선거사범 878명을 입건해 51...
신안 선착장 앞바다서 건져낸 승용차 안 유골 발견
6일 오전 8시 35분께 전남 신안군 압해도 송공선착장 인근 해...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적신호'…CPU 100% 소모해 PC 느려져
최근 가상화폐가 인기를 끌자 이를 이용해 피해자들의 개인 컴퓨터...
군인권센터, "'갑질' 박찬주 사건 무혐의 기획한 국방부검찰단장 징계해야"
'공관병 갑질 의혹' 사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박찬주 육군...
20~30대 사무직·전문직 여성 표적 보이스피싱 피해 급증
금융감독원과 경찰청은 젊은 여성을 표적으로 하는 보이스피싱 피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