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4년간 417개소 확충…학부모 만족도 향상y
사회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4년간 417개소 확충…학부모 만족도 향상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6 09:13:17 | 수정 : 2017-08-16 11:13:51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등원시간 25분에서 9분으로 단축, 어린이집 이용부담 감소
10명 중 9명 “부모 일·가족 양립, 직장생활 지속에 도움”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사업으로 어린이집 등원시간이 25분에서 9분으로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해 5월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송파구 아이코리아에서 열린 보육교직원 결의대회 및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1000개소 개원축하식에 참여하기 전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사진을 보고 있는 모습. (뉴시스)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사업으로 어린이집 등원시간이 25분에서 9분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공립어린이집이 학부모들의 일·가족 양립, 비용부담 감소에도 도움을 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사업에 대한 부모 만족도 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2~2016년 시가 확충·개원한 국공립어린이집 417개소의 학부모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추진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사업을 통해 지난해 말까지 417개소가 개원했고, 344개소가 개원을 준비하고 있다. 시는 2020년까지 750개소를 추가·확충해 국공립어린이집 비율이 전체의 약 33%,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 2명 중 1명이 국공립을 다닐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사 결과 학부모 10명 중 약 7명(74.1%)은 국공립어린이집 대기시간이 줄었고, 10명 중 약 9명(89.2%)은 집 가까운 곳에 국공립어린이집이 생겼다고 답했다. 어린이집에 등원하는 시간도 크게 줄었다. 확충사업 이전인 2012년에는 성인 기준으로 걸어서 평균 약 25분이 걸렸던 등원시간이 평균 9분으로 줄었다.

확충사업이 보육서비스 질 향상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서울시 어린이집의 전반적인 질 향상(90%) ▲보육교사의 자질 및 전문성 향상(89.6%) ▲보육교사 근무환경 개선(83.5%) 등을 꼽았다.

부모의 일·가족 양립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한 부모도 10명 중 약 9명(88.6%)에 이른다. 업무집중도 향상과 직장생활 지속에도 도움을 받았고(95.5%), 미취업 부모의 재취업 고려에도 도움(88.5%)을 받았다는 응답이 나왔다.

10명 중 8명(84.4%)은 과거와 비교해 어린이집 이용부담이 줄었다고 밝혔다. 학부모 대부분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이 아동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94.2%)고 느꼈고, 아이가 좋은 보육환경에 있다는 만족감이 든다(94.9%)고 만족했다.

한편 정부의 자녀양육지원 정책에 대해 학부모들은 ‘양육비 지원’(24.4%)보다 ‘우수한 질의 서비스·시설 확충’(75.6%)을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필요한 육아지원 서비스로는 ▲믿고 맡길 만한 어린이집 확충(40.7%) ▲영유아 놀이·문화시설 확충(17.5%) ▲시간연장보육 내실화(10.6%) ▲아이돌보미 서비스 확대(10.0%) 순으로 나타났다.

강경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대표는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추진 중인 국공립어린이집의 확충이 더욱 실효성 높은 정책이 될 수 있도록 부모들의 정책욕구조사를 기반으로 향후 지속적인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및 서비스 질 향상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누군가 엿보고 있다' IP카메라로 불법 촬영 범죄 기승…경찰, “초기 비밀번호 바꿔야”
최근 집안 애완동물 관리 등으로 사용이 늘고 있는 IP카메라가 ...
고급 외제차 위조 휠 수백 억 원 상당 유통…안전사고 발생 우려
벤츠·BMW·아우디 등 고급 외제 자동차의 위조 휠을 국내에...
만취해 고속도로 8km 역주행…트럭 운전자 붙잡아 조사 중
만취한 상태로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8km 역주행한 70대 운...
불법 대부업의 진화…‘지방세 대납 카드깡’ 업자 적발
급전이 필요한 사람의 신용카드로 지방세를 대납하고 수수료를 선공...
성폭력 저질러도 후원하면 감경? 성폭력상담소, “형사사법체계 패착” 질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14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
시민단체, 유튜브 키즈채널 운영자 고발 “아동 정서적 학대”
시민단체가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자극적인 상황을 연출한 동...
'5·18행방불명자 찾을까?' 4차 암매장지 발굴 8년만에 추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행불자)들을 찾기 위한 네 ...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코레일 "사고 시운전 열차는 새로운 신호장치 점검하던 중"
남편 살해 후 완전범죄 꿈꾼 아내와 내연남…4년 만에 검거
수면제를 먹인 남편을 목 졸라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아내와 내...
곽현화 “이우성 감독 무죄?”···노출신 관련 녹취록 공개
노출신 공방 소송중인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36)가 이우성 ...
'침몰 161일'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 정부 입만 바라보다 미국행
남대서양에서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7일로 161일째...
생리대 논란 검찰 수사로 번지나…깨끗한나라, 김만구 강원대 교수 고소
일회용 생리대 '릴리안'을 생산하는 깨끗한나라가 생리대 유해물질...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