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정신대 끌려갔던 15살 소녀들, 72년 만에 극적 상봉y
사회

근로정신대 끌려갔던 15살 소녀들, 72년 만에 극적 상봉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7 16:54:39 | 수정 : 2017-08-17 17:08:55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이제 소원 풀었다”, “안 죽고 살다 보니 이런 날이 온다”
근로정신대 판결 소식 듣고 시민단체 방문해 재회
15살에 근로정신대로 일본에 끌려갔다 광복 후 72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정신영 할머니(왼쪽)와 양금덕 할머니가 서로를 끌어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15살에 근로정신대로 일본에 끌려갔던 두 할머니가 광복 후 고향에 돌아온 지 72년 만에 극적으로 상봉했다.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이번 만남은 최근 광주지방법원에서 진행한 근로정신대 판결 소식을 들은 정신영(88) 할머니가 시민단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을 찾으면서 이뤄졌다.

정 할머니는 “나주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열다섯 어린 나이에 미쓰비시로 끌려갔는데 기회가 있다면 나도 소송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제근로 당시 참혹했던 기억에 대해 정 할머니는 “오랜 세월이 흘렀어도 지진 당시의 공포와 전투기 폭격의 굉음은 지금까지도 잊히지 않는다”며 “해방 뒤 집에 보내 달라고 했어도 한동안 보내주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해방 후 고향에 돌아왔지만 ‘일본 갔다 왔다고 하면 시집을 가니 못 가니’ 하는 분위기 때문에 그나마 남아있던 사진도 일부러 찢어버리고 살았다”며 “가족한테는 아직까지 근로정신대에 대해 말 한 마디 해본 적 없다”고 심적인 고통을 토로했다.

정 할머니의 방문 소식을 듣고 같은 초등학교 1년 후배로 함께 근로정신대로 동원됐던 양금덕(87) 할머니가 급하게 시민모임 사무실을 찾았지만 두 할머니는 한동안 서로를 알아보지 못했다.

실마리가 된 것은 ‘창씨개명’ 됐던 이름이었다. 정 할머니가 말하는 ‘가시와야 노부코’라는 이름을 듣고 양 할머니는 정 할머니를 기억해 냈다. “가시와야 노부코? 그래. 미나리 농사지었잖아. 알고말고.” “그걸 어떻게 다 기억해? 오메, 살아 있었그만. 이게 얼마만이요!”

정 할머니는 “평생 호미로 땅만 파고 살다보니 전혀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모르고 있었다”며 “그때 그 친구들 안 죽고 누가 살고 있을까 늘 소식이 궁금했다. 이제 소원을 풀었다”면서 양 할머니를 힘껏 보듬었다.

양 할머니 역시 “어쩌면 동료들 중 누군가는 한 번 만나지 않겠는가 했는데, 안 죽고 살다보니 이런 날이 온다”며 “얼굴이 고왔는데 늙었지만 그 얼굴이 아직도 남아 있다”며 정 할머니의 손을 꼭 붙들었다.

두 할머니는 “이제는 100세 시대라고 하니까 서로 연락하며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삽시다”라며 72년의 세월을 뛰어 넘은 짧은 만남을 뒤로 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안전한 임신중지 접근성은 인권" 레베카 곰퍼츠 내한 국회 토론회
임신중지 합법화를 주장하는 네덜란드 산부인과 의사 레베카 곰퍼츠...
“양심적 병역거부 대체복무제, 국회가 응답해야”
병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전해철·이철희·박주민 의원이 양...
아시아나항공 노조, "박삼구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객에게 기내식을 제대로 제공하지 못하는 '기내...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