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가격 높여 ‘1+1행사’…법원 “거짓·과장 광고 아니다”y
사회

대형마트, 가격 높여 ‘1+1행사’…법원 “거짓·과장 광고 아니다”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18 15:58:23 | 수정 : 2017-08-18 17:29:52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할인판매와 성격 동일하다고 할 수 없어…공정한 거래질서 저해 아냐”
이마트가 ‘1+1(원 플러스 원) 행사’를 하면서 기존 상품 1개 구매 가격보다 높은 가격을 기재한 것은 거짓 광고가 아니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뉴시스)
대형마트에서 ‘1+1(원 플러스 원) 행사’를 하면서 기존 상품 1개 구매 가격보다 높은 가격을 기재하는 것은 거짓 광고가 아니라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고등법원 행정7부(부장판사 윤성원)는 이마트가 “공정거래위원회의 거짓·과장광고 과징금 처분과 시정명령을 취소해 달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이마트는 2014년 10월부터 2015년 3월까지 판매 촉진을 위해 ‘1+1행사’를 광고하면서 샴푸와 식용유 등 11개 상품의 판매가를 이전 1개 상품 거래 가격보다 인상해 표시했다. 1개당 6500원이던 샴푸를 9800원에, 2950원이던 식용유를 5600원으로 표시하는 식이다.

이에 공정위는 지난해 11월 ‘부당한 표시·광고행위의 유형 및 기준 지정고시’(이하 관련 고시)에 따라 이마트에 과징금 3600만 원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공정위는 ‘1+1행사’의 의미는 사실상 1개 상품의 가격을 50% 할인해 판매하는 것이므로 이마트 측의 행위가 실제로 적용된 할인율을 표시·광고하도록 한 관련 고시를 어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관련 고시는 ‘1+1 행사’ 광고의 가격 등 제한 규정을 두고 있지 않다”며 “이마트가 ‘1+1행사’ 상품을 광고하면서 기존 가격보다 높은 가격을 기재했다는 이유만으로 사실과 다르게 광고하거나 지나치게 부풀려 광고해 소비자를 속이거나 잘못 알게 할 우려가 있다는 등 공정한 거래질서를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어 “‘1+1행사’는 반드시 2개 단위로 제품을 구매해야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할인판매와 성격이 동일하다고 할 수 없다”며 “‘1+1행사’가 사실상 가격 할인 효과가 있다는 사정만으로 관련 고시에서 규정한 할인판매에 해당돼 종전 거래 가격에 따라야 한다거나 이를 규제하는 것으로 확장해 해석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재판부는 “‘1+1’ 광고 상품의 판매가격은 행사 이전과 비교해 평상시 (1개당) 가격보다는 낮은 가격”이라며 “해당 광고가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줬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미투운동에 찬물" 정춘숙·권미혁·금태섭 '안희정 사건' 무죄 선고 비판
정무비서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을 행사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
‘동료 살해·시신 소각’ 미화원에 1심 ‘무기징역’ 선고
자신이 돈을 빌린 동료를 살해한 뒤 시신을 소각한 환경미화원이 ...
서울시내서 개 도축하고 폐수 무단방류한 업소 3곳 적발
서울시내에서 개를 도축하면서 발생한 폐수를 하천에 무단으로 흘려...
이재명 경기지사, 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 등 고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경기도 성남 지역 폭력조직과 ...
진열 후 남은 음식 재사용한 토다이…식약처, 해산물 뷔페 실태조사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아 진열대에 남은 음식을 재사용해 물의를 빚...
김경수 경남지사, 드루킹과 3시간 넘게 대질…의혹 모두 부인
드루킹 김동원(49·남·구속 기소) 씨의 여론 조작 의혹 공...
경남 남해고속도로에서 BMW 7시리즈 본넷 연기…졸음쉼터 정차 후 전소
9일 오전 7시 55분께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BMW 차량에서 ...
SPC 그룹 총수 3세 허희수 부사장, 마약 혐의 구속
파리바게뜨·베스킨라빈스·던킨도너츠 등 식품 그룹으로 유명한 ...
MBC 'PD수첩', 김기덕 감독·조재현 배우 성폭력 의혹 후속 보도
영화감독 김기덕과 영화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담은 MBC ...
포천화력발전소 시범 가동 중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8일 오전 8시 48분께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신평리 장자산업단...
기무사 대신 군사안보지원사령부…27년 만에 다시 새 간판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의혹을 받는 국군 기...
靑 “리비아 피랍 첫날, 文대통령 ‘구출에 최선 다하라’ 지시”
청와대가 우리 국민이 리비아에 피랍된 사건에 대해 “납치된 첫 ...
연안 안전사고 사망자 8월 가장 많아…‘부주의’ 원인 절반 이상
지난해 해안가, 항·포구 등 연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한 ...
소비자단체 “치킨 프랜차이즈, 5년간 원가 하락에도 우회적 가격 인상”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닭고기 가격의 지속적인 하...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