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영광) 4호기, 부식·구멍에 쇠망치까지…즉각 폐쇄하라"y
사회

"한빛(영광) 4호기, 부식·구멍에 쇠망치까지…즉각 폐쇄하라"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8-21 16:46:40 | 수정 : 2017-08-21 17:36:08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시민단체 긴급 기자회견 열고 모든 원전 안전점검 촉구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시민사회단체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영광) 4호기 부실시공을 규탄했다. (뉴스한국)
원자력발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 영광의 한빛원자력발전소 4호기 부실시공을 규탄하며 이를 은폐한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핵 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은 지난해 한빛 4호기에서 격납건물철판 부식 사실이 알려진 후 콘크리트 방호벽에 구멍이 발생하고 증기발생기 내부에 망치가 든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하며 부실시공 가능성을 주장했다. 격납건물철판과 콘크리트 방호벽이 핵발전소 사고 때 폭발을 막고 외부로 방사성 물질이 흘러나가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상황이 상당히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콘크리트 방호벽이 핵발전소 안전의 최후 보루라고 지적하며 이것이 뚫리면 최악의 핵사고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온고압의 증기발생기 내부에 금속 이물질이 들어가면 증기발생기 파손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이로 인해 증기발생기 세관파단 사고 같은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결코 가벼운 사건이 아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러한 문제가 오래 전 발생했지만 핵산업계가 이를 은폐하고 무시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콘크리트 방호벽의 부실시공 문제는 1990년대 한빛 4호기를 지을 당시부터 제기되었으며 공사에 참가한 이들의 증언이 있었다. 국회에서도 한빛 3·4호기 전반의 부실시공을 질타했지만 핵산업계는 '괜찮다'는 말만 반복해왔다. 증기발생기에 망치와 각종 이물질이 들었다는 것도 내용을 공개하지 않다가 언론 보도 이후 인정하는 수순을 밟고 있을 뿐"이라고 질타했다.

이와 함께 "이번에는 한빛 4호기의 건설·감리·규제기관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 핵발전소를 운영하는 한국수력원자력 이외에도 건설을 총괄한 현대건설과 감리사, 증기발생기 제조사인 두산중공업 그리고 핵발전소 안전을 규제하는 원안위에까지 광범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은 "정권은 바뀌었지만 원안위는 바뀌지 않았다. 원안위는 국민 안전보다 원전 사업자 편을 들고 있다"며, "이번 사태에 어떻게 조처하는지가 문재인 정부의 안전 인식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자 노동당 부대표는 "(한빛 4호기 증기발생기 이물질인) 쇠망치가 경고한다. 한국도 후쿠시마가 될 수 있다. 모든 원전의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부실시공 책임자를 처벌하라.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이유진 녹색당 탈핵특별위원장은 "증기발생기에서 쇠망치가 나온 것을 일부 언론사 외에 언론이 보도하지 않은 상황은 놀랄 일이다. 지금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여부를 결정하는 공론화가 진행 중이라 국민이 당연히 알아야 할 일인데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 언론이 제대로 일하지 않으면 국민이 죽어나간다"고 지적했다.


이슬 기자  [dew@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뉴트리노 원격제어봇 악성코드 국내 확산 중"
최신 웹브라우저의 취약점을 이용해 악성코드가 퍼지고 있다. 보안...
경찰, 이재명 경기지사 불륜 의혹 관련 김어준·주진우 참고인으로 부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배우 김부선 씨와...
대장균 든 지하수에 독성성분까지 엉터리 불법 한약품 4년 동안 유통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무허가 사업장을 차리고 20억 상당의 ...
생닭 조리할 때 캠필로박터 식중독 주의…7~8월 집중 발생
여름철 삼계탕 등 닭요리 섭취가 증가하면서 캠필로박터 식중독이 ...
법원, ‘세 남매 사망 아파트 화재’ 母 방화 결론…징역 20년 선고
광주에서 아파트 화재로 3남매가 사망한 사건에 대해 법원이 친모...
“비핵화 협상 실패·지연하면 한반도 전술핵 배치해야” 자유한국당 핵포럼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핵포럼 8차 세미나...
기무사, 세월호 수장 방안 청와대 제안…파문 확산
국군 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
여성단체들 “탁현민 승소 판결 사법부 규탄…강간 판타지 출판 옹호”
여성단체들이 탁현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선임행정관의 손을 들어준...
"국정원에 아들 채용 압박" 한겨레 보도…김병기 의원, "개혁 저항 적폐 강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
대법원, 구속 상태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보석 직권 허가
지난달 28일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규정하지 않은 병역법에 ...
13~16일 슈퍼문·태풍 영향…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우려
이달 13~16일 달과 지구의 거리가 가까워지는 ‘슈퍼문(Sup...
송영무, "여성들이 행동거지·말하는 것 조심해야" 발언 논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군대 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강조하던 중 ...
대진침대 안전기준 초과 모델 2종 추가 확인…현재까지 총 29종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중 안전기준을 ...
“저는 살았지만 장애인이 됐고 죽은 동료는 100명을 넘었습니다”
1002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이하 ...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