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y
사회

맥도날드, “전주 매장 식품안전 이상 없어”…15일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09-14 10:09:00 | 수정 : 2017-09-14 13:41:59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보건당국 검사 결과 해당 매장 식품안전 관련 기준 준수 판명”
맥도날드가 15일 불고기버거 판매를 재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은 맥도날드가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한 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맥도날드 매장 앞. (뉴시스)
전주 지역에서 햄버거를 먹은 초등학생 등이 집단 장염을 일으켰다는 주장이 나와 전국 매장의 불고기버거 판매를 중단했던 맥도날드가 판매를 재개한다. 맥도날드는 “보건당국으로부터 당사 불고기버거 완제품 및 원재료는 이상이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지난 9월 2일 관할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한 보건 당국이 당사 전주 지역 매장을 방문, 불고기버거 완제품 및 20여 종의 원재료를 모두 수거해 식품안전 및 품질에 대해 가능한 모든 검사를 실시했다”며 “당사 불고기버거 완제품 및 원재료는 이상이 없고,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관계당국의 조사 결과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이라며 “이번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불고기버거 제품의 판매를 15일부터 재개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당사는 식품안전 및 고객안전이 최우선이라는 믿음 아래 앞으로도 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식품안전 및 관리 프로세스 등을 철저하게 살펴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 여러분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는 최상의 제품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25일 전주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초등학생 10명과 성인 4명이 햄버거를 먹은 후 8명이 장염 증세를 보였다는 주장이 나오자 맥도날드는 3일 전국 매장의 불고기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장염 증상을 보인 8명 중 어린이 3명에게서는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고속열차 사고 지난해 36건·올해 42건…차량고장 인한 사고 절반 넘어
고속열차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의 절반 이상은 차량고...
경찰 위법·부당행위로 인한 국가배상 5년간 22억 7600만 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
WMO, "약한 라니냐 가능성" 전망…한반도 춥고 건조한 겨울 올 수도
열대 태평양 바닷물 표면의 온도가 최근 평년보다 낮아지기 시작해...
의정부 아파트 건설 현장서 타워크레인 넘어져 5명 사상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
경찰, 친구 딸 살해 혐의 받는 '어금니 아빠' 수사 본격화
경찰이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적용한 ...
北,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 시도 확인…현재까지 피해 無
최근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이 국내...
'뇌물 혐의 ' 도태호 수원부시장 광교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도태호(57) 수원시 2부시장이 저수지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레이더에 잡힌 주황색 물체 정체는?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위원장 김창준·이하 선조위)가 23일 병...
텀블러, 방통심의위 음란물 삭제 요청 거절 “우리는 미국 회사”
최근 국내에서 불법 성인 콘텐츠 등 인터넷 음란물 유통의 창구로...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