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예보 부정확 이유? “측정구 위치·예측모델링 해상도 때문”y
사회

미세먼지 예보 부정확 이유? “측정구 위치·예측모델링 해상도 때문”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로 기사보내기 미투데이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로 기사보내기 구글로 기사보내기 싸이월드로 기사보내기

입력 : 2017-10-13 17:17:11 | 수정 : 2017-10-13 23:11:40

프린트 | 기사 스크랩     글자작게글자크게


“대기측정소 측정구 위치 너무 높아…체감오염도 반영 위해 이관해야”
“대기오염 예측모델 해상도 낮아…초고해상도 상세모델 도입 앞당겨야”
미세먼지 농도가 ‘한때 나쁨’을 보인 지난달 26일 오전 출근길 서울 도심이 미세먼지로 뒤덮여 있다. (뉴시스)
그동안 미세먼지 예보가 시민들이 체감하는 것과 달랐던 이유가 대기측정소의 측정구가 지나치게 높게 설치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현재 국립환경과학원의 예보 모델링의 해상도가 낮고 대기질 측정구 위치가 규정보다 높아 국민의 체감오염도를 반영하지 못했다”며 “환경부가 ‘동네예보’를 추진하는 만큼 초고해상도 상세모델로 개선하고 측정소를 체감오염도를 반영할 수 있도록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 자치구마다 설치한 25개 도시대기측정소의 측정구 높이는 평균 15m에 이른다. 대기오염측정망 설치·운영지침에 의하면, 일반대기측정소의 측정구는 1.5~10m 높이에 설치해야 하는데 대부분 규정보다 높게 설치한 것이다.

마포구 측정소의 측정구는 무려 27.8m에 설치돼 가장 높았고, 가장 낮게 설치된 성동구도 5.5m에 설치돼 사람이 숨 쉬는 높이보다는 훨씬 높았다. 규정에 맞게 설치된 곳은 성동·은평·송파·구로구 4곳에 불과했고, 나머지 21곳(84%)은 규정을 위반했다. 특히 양천구 측정소는 작년에 이전하며 규정을 어기고 이전보다 더 높은 16.5m에 설치했다.

아울러 송 의원은 미세먼지가 고농도일 때 예보 적중률이 낮은 이유는 현행 대기질 예측 모델의 해상도가 낮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3년 평균 전체적인 예보 적중률은 80%대 후반이지만 고농도일 때의 적중률은 PM10(미세먼지)은 67%, PM2.5(초미세먼지)는 73%에 머물렀다. 현재 수도권에 적용하고 있는 모델은 고해상도 CMAQ로 단위격자가 3km×3km이다보니 고층건물이나 상세지형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평가다. 수도권이 아닌 지역은 그보다도 못한 중해상도 모델이 적용되고 있다. 대기질 예보 모델 'CMAQ(Community Multi-scale Air Quality)'는 지역 단위 대기오염을 예측하기 위해 미국 환경청이 개발한 것이다.

송 의원은 “환경부가 개발을 검토 중인 상세모델(CFD-Chem)은 단위격자가 10m×10m인 초고해상도로, 현행 모델과 해상도가 300배 차이난다”며 “건강 피해는 고농도일 때 일어나므로 고농도 예보 적중률을 높여야 하고, 이를 위해 판단의 근거가 되는 모델링 예측 정확도의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환경부는 고해상도 CMAQ 모델을 올해 안에 전국적으로 확대 구축할 계획이며, 초고해상도를 가진 상세모델링을 2020년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지난 9월 한국형 모델개발 연구단이 선정돼 10월에 연구에 착수했다. 이에 송 의원은 “미세먼지 예보는 국민들의 생활과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확한 ‘동네예보’가 필요하다”며 “예보모델을 단계적으로 개선할 것이 아니라 초고해상도 상세모델 도입을 앞당겨 전국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은희 기자  [news@newshankuk.com]


저작권자 ⓒ 뉴스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야별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 북한

이전 다음




핫이슈

조만간 이곳의 쇠창살이 사라진다
법무부가 외국인보호소 내 보호외국인의 인권이 증진될 수 있도록 ...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항소포기서 제출…검찰 항소로 2심 진행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
"원창묵 원주시장은 편파·갑질행정 전문가인가요?"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에 있는 원주시청 앞에 원주시청...
시민단체들 “CGV 영화 관람료 꼼수 인상 철회하라”
시민단체들이 멀티플렉스 CGV의 영화 관람료 1000원 인상을 ...
전남 신안서 어선 탄자니아 냉동 운반선과 충돌…3명 사망·3명 실종
12일 오전 전라남도 신안군 매물도 바다에서 15t급 어선 '2...
‘섬마을 교사 성폭행’ 학부모들, 징역 10~15년 확정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일가족 4명 사망한 부산 아파트 화재 사건, 방화 가능성 높아
전형적인 화재사로 알려진 '부산 일가족 화재 사망 사건'의 화재...
‘파타야 살인사건’ 베트남 도주 피의자 한국 송환
태국에서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컴퓨터 프로그래머를 ...
울산서 끼어든 차 피하려던 시내버스 담벼락 충돌…2명 사망
5일 오전 9시 30분께 울산 북구 아산로에서 운행하던 시내버스...
검찰 과거사위 “장자연 리스트 등 5개 사건 사전조사 선정”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 5개 사...
'세월호 7시간' 박근혜는 관저 침실에 있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박근혜(66...
미투시민행동, SBS '김어준 블랙하우스'에 후속 조치 요구
340여 개 여성·노동·시민단체와 160여 명의 개인이 참여...
서울시 특사경, 최대 연 1338% 폭리 취한 불법 대부업소 적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연 1338%...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통령 개헌안, 성평등 낙제점…여성 대표성 확대 실종”
여성단체가 26일 발의된 대통령 개헌안이 ‘성평등’과 관련해 낙...

많이 본 뉴스

멀티미디어 뉴스